2019.11.29 (금)

종합

'후쿠시마 산' 원산지 행정구역 표기법, 국회 상임위 통과

손 의원, "국민 알권리 및 안전한 식생활 보장 위해 행정구역명 표기해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위험지역 농·수산물 수입에 대한 국민의 불안이 줄어들 전망이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손금주 의원(전남 나주·화순)은 21일 수입 농수산물 가공품의 원료에도 각각 원산지 표시를 하도록 하고 원산지 표기 방법을 '해당국가(행정구역명)'으로 표기하도록 하는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최근 일본을 강타했던 태풍 등으로 후쿠시마 방사능 폐기물 유실이 일어났고 방사능 오염수 바다 방류를 검토한다는 뉴스가 나오는 등 방사능 위협이 계속되면서 방사능 오염식품에 대한 국민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현행법 상 수입산 농·수산물은 국가명만 표기하고 수입산 농·수산물 가공품은 가공품을 만든 국가가 표기될 뿐 원료에 대해서는 원산지를 표기하지 않도록 돼 있어 국민이 후쿠시마 등 위험지역 수산물이 수입·가공·유통되더라도 이를 구별해 내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한 실정이었다.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법사위를 거쳐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게 되면 국민 알권리 충족과 더불어 안전한 식생활, 국민 건강 보장까지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손 의원은 "이 문제는 국제적 분쟁 우려도 고려돼야 하지만 국민 알권리와 안전한 식생활 보장 차원에서 우선 접근할 문제"라며, "국민안전을 위한 정부의 조치는 구체적이고 적극적이어야 한다. 수입산 농·수산물 및 가공품 원료에 구체적 행정구역명을 명기하도록 조치해 국민이 먹거리의 출처를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보장해줄 필요가 있다"고 의의를 밝혔다.



배너
배너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발의 균형 잘 잡혀야 전신이 건강하다
많은 사람들이 통증으로 고생을 한다. 통증이 오는 원인은 무엇일까? 통증이 나타나는 것은 무엇인가 원인이 있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다. 가장 이해하기 쉬운 것은 외상으로 인하여 오는 것이다. 다른 사람이나 외부의 특정물질에 의하여 타박을 당하는 경우에 통증이 온다. 가벼운 경우는 별 표시가 나타나지 않지만 심한경우는 퍼렇게 멍이 들거나 뼈의 골절이 나타나거나 출혈이 나타날 수 있다. 이 경우에 통증을 동반하게 된다. 또 내부의 오장육부의 병이 생기는 경우에도 통증이 오게 된다. 심장, 위장, 소장, 대장, 폐, 신장 등의 오장육부에 병이 생기면 통증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이렇게 원인이 있는 경우에는 통증의 원인을 이해하기가 쉽다. 그런데 이러한 원인이 아니어도 통증이 오는 경우가 있다. 자세가 나빠서 나타나는 통증이다. 가벼운 경우에는 몸의 균형이 깨짐으로서 근육의 긴장이 달라지고 한쪽에 힘이 많이 가게 되면 한쪽은 수축되어 통증이 오거나 반대쪽은 당겨져서 통증이 올 수 있다. 우리 몸은 오장육부가 완전히 대칭이 되지는 않지만 양쪽의 균형이 맞아야 건강하고 통증도 없다. 몸의 균형이 깨지면서 좌우의 대칭이 되지 않는다면 팔, 다리, 허리, 목의 통증이 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