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9 (금)

종합

수면(水面) 위로 떠오른 수면산업(睡眠産業)! 그 향방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윤종필 국회의원실과 26일 정책토론회 개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새로운 성장산업으로 꼽히는 수면산업의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정부, 민간, 학계 등 전문가가 참여하는 정책토론회가 열린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덕철, 이하 진흥원)은 윤종필 국회의원실과 공동으로 오는 26일 오후 3시부터 국회의원회관 제7간담회실에서 '수면(水面) 위로 떠오른 수면산업(睡眠産業)! 그 향방은?'이라는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순천향대학교 보건행정경영학과 김선정 교수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우리나라 국민의 수면 실태’를 ▲남서울대학교 노인복지학과 유태규 교수가 ‘제외국의 수면산업 현황과 전망’을 ▲진흥원 라이프케어산업단 이행신 단장이 ‘수면산업 실태의 현황과 과제’에 대해 주제 발표한다.

 
주제발표 후에는 산업연구원 성장동력산업연구본부 최윤희 선임연구위원이 좌장을 맡아 건강보험정책연구원 DW 통계부 주원석 부장, 서울 아산병원 신경과 구용서 교수, 경기연구원 생태환경연구실 이은환 연구위원, LG유플러스 한우기 책임, SBS 조동찬 의학전문기자가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수면산업 활성화 방안에 대해 토론을 이어간다.

 
진흥원 이행신 라이프케어산업단장은 “이번 정책 토론회가 수면부족, 수면장애 등으로 인한 국민건강 및 경제적 손실의 대응 전략으로서,  다양한 첨단 기술과의 융합을 통한 발전가능성으로 주목받고 있는 수면산업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수면산업의 활성화 방안에 대해 정부, 민간단체, 학계 전문가가 함께 모여 공동 노력을 모색하는 의미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발의 균형 잘 잡혀야 전신이 건강하다
많은 사람들이 통증으로 고생을 한다. 통증이 오는 원인은 무엇일까? 통증이 나타나는 것은 무엇인가 원인이 있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다. 가장 이해하기 쉬운 것은 외상으로 인하여 오는 것이다. 다른 사람이나 외부의 특정물질에 의하여 타박을 당하는 경우에 통증이 온다. 가벼운 경우는 별 표시가 나타나지 않지만 심한경우는 퍼렇게 멍이 들거나 뼈의 골절이 나타나거나 출혈이 나타날 수 있다. 이 경우에 통증을 동반하게 된다. 또 내부의 오장육부의 병이 생기는 경우에도 통증이 오게 된다. 심장, 위장, 소장, 대장, 폐, 신장 등의 오장육부에 병이 생기면 통증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이렇게 원인이 있는 경우에는 통증의 원인을 이해하기가 쉽다. 그런데 이러한 원인이 아니어도 통증이 오는 경우가 있다. 자세가 나빠서 나타나는 통증이다. 가벼운 경우에는 몸의 균형이 깨짐으로서 근육의 긴장이 달라지고 한쪽에 힘이 많이 가게 되면 한쪽은 수축되어 통증이 오거나 반대쪽은 당겨져서 통증이 올 수 있다. 우리 몸은 오장육부가 완전히 대칭이 되지는 않지만 양쪽의 균형이 맞아야 건강하고 통증도 없다. 몸의 균형이 깨지면서 좌우의 대칭이 되지 않는다면 팔, 다리, 허리, 목의 통증이 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