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업계는지금]HMR로 탄생로 탄생한 생선요리...300억 시장으로 성장

URL복사

CJ제일제당.오뚜기.이마트24, 생선구이.조림 제품 내놓고 수산 가정간편식 시장서 3파전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대표 신현재)과 오뚜기, 이마트24 까지 수산 HMR제품을 출시하며 시장 키우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구이, 조림 등 비비고 생선요리가 출시 100일만에 누적 판매량 100만개를 넘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누적 매출은 40억원으로, 월 평균으로 보면 13억원 가량 매출을 올리고 있는 셈이다.


비비고 생선요리는 겉포장만 살짝 뜯어 전자레인지에 1분30초만 데우면 갓 조리한 듯한 맛을 느낄 수 있고 비린내를 제어하고 부드러운 식감을 구현했다는 설명이다. CJ제일제당은 각각 올해 7월과 8월, 구이와 조림 두 가지 형태로 출시했다.


비비고 생선구이는 고등어구이, 삼치구이, 가자미구이 3종이다. 기존 냉동 생선구이 제품들과 달리 유통기한 30일의 냉장 제품으로 개발됐는데 맛과 식감을 최대한 보존해 갓 구운 노릇노릇한 구이 품질을 유지했다. 사측은 유아기부터 청소년기까지 성장기 어린이부터 노년층의 구입 빈도도 높다고 설명했다.



조림은 고등어시래기조림,  코다리무조림, 꽁치김치조림 3종으로 출시됐으며, 다양한 연령층의 1~2인 가구에서 인기가 높다. 상온 레토르트 기술력을 기반으로 상온 9개월간 보관이 가능하도록 해, 넉넉하게 구입해 두었다가 언제든 밥반찬이나 안주로 활용할 수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구이와 조림 두 가지 형태로 내놓은 비비고 생선요리는 가정이나 전문점에서 직접 만든 요리와 견주어도 손색없는 맛 품질”이라며, “이 제품들을 시작으로 다양한 어종과 조리 형태의 수산 HMR 제품을 내놓으며 수산 HMR 시장을 키우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오뚜기(대표 이강훈)도 지난 5월 수산물 간편식 제품 '렌지에 돌려먹는 생선구이' 3종이 좋은 반응을 얻고있다. 오뚜기 '렌지에 돌려 먹는 생선구이'는 다양한 이유로 생선 조리를 꺼려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출시됐다. 품질 좋은 고등어와 꽁치, 삼치를 선별해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하게 구웠으며, 강황과 녹차 등의 향신료 추출물로 생선의 비린내를 줄였다. 또 천일염으로 알맞게 간을 해 술 안주로도 제격이라는 설명이다.


'렌지로 돌려 먹는 고등어구이'는 지방 함유량이 높아 더욱 고소한 노르웨이산 고등어를 사용한 고단백 생선구이다. '렌지로 돌려 먹는 꽁치구이'는 꽁치 한 마리를 통째로 구운 제품으로 밥 반찬으로는 물론 술 안주로도 제격이다. '렌지로 돌려 먹는 삼치구이'는 국산 삼치를 사용했으며 가시를 99% 이상 발라 먹기 좋게 토막냈다.


오뚜기 관계자는 "앞으로도 간편한 수산물 간편식에 대한 소비자들의 니즈에 부합하는 다양한 수산물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라며 "간편하면서도 맛있는 생선구이로 1인가구 뿐만 아니라 생선 반찬을 즐겨 먹는 중년과 노년층의 소비도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마트24(대표 김성영) 도 지난 8월 소포장 생선구이 상품 '간편구이 가자미'와 '간편구이 고등어'를 선보이고 소비자들의 반응을 살피고 있다. 이 제품은 재활용이 가능한 알루미늄 용기에 담겼으며, 한 사람이 먹기 적당한 양(100g)의 생선 토막 구이가 포장돼 있다.


친환경 알루미늄 용기와 특수필름을 사용해 용기 그대로 가스레인지, 전자레인지, 인덕션 등에 넣어도 되며 냄새와 연기 걱정 없이 간편하게 생선구이를 즐길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연기가 많고 손질이 힘들어 번거로운 단점으로 생선구이와 생선조림은 가정에서 만들기가 까다로웠다"면서 "가정이나 전문점에서 만든 요리와 견주어도 손색없는 맛과 조리 간편성 등 특장점을 갖춘 제품들의 출시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업계에 따르면 수산 원물을 구이,  조림, 찜, 볶음 등 형태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수산 HMR 시장은 지난 해 기준으로 연간 300억원으로 추정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동아제약, 친환경 패키지 적용한 가그린 어린이용 리뉴얼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동아제약(대표이사 사장 최호진)은 친환경 패키지를 적용한 ‘가그린 어린이용’ 3종(사과, 딸기, 풍선껌)을 리뉴얼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새롭게 바뀐 가그린 어린이용은 재활용이 용이한 인몰드 라벨 등 친환경적인 요소를 적용했다. 인몰드 라벨은 제품 접착 화학물질을 줄여 라벨 제거가 용이하다. 뜯는 곳 표시를 가시화해 소비자들이 라벨을 제거해 재활용률을 높일 수 있도록 유도했다. 앞서 2019년에는 가그린을 담은 용기도 투명하게 바꿨다. 이와 함께 멸종 위기 동물 보호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반달가슴곰, 수리부엉이 등 총 9종의 멸종 위기 동물을 디자인에 담았다. 향후 판매 수익금의 일부를 멸종위기종 보호기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어린이용 가그린은 동아제약이 2009년 처음 선보인 어린이 전용 구강청결제다. 사과맛, 딸기맛, 풍선껌맛 3가지 종류로 구성되어 있다. 어린이용 가그린은 충치예방과 입냄새 제거에 효과가 있으며, 타르색소와 알코올을 함유하지 않은 것이 특징이다. 이외에도 동아제약은 소비자 알 권리를 충족시키기 위해 어린이용 가그린에 불소 함유량을 기재했다. 또 구강보건사업에 이바지하는 제품에 부여되는 튼튼이 마크를 획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