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충북 농산사업소, 종자산업기반구축사업 국비 17억 원 확보

URL복사

[푸드투데이 = 이하나기자] 충청북도 농산사업소(소장 성춘석)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추진하는 ‘2020년 종자산업기반구축사업’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17억원(총사업비 34억원)을 확보했다고 22일 밝혔다.



종자산업 기반구축 사업은 우수한 종자와 묘를 농업인에게 효율적으로 증식‧보급하기 위해 시설이나 장비를 지원하는 국가사업이다.

농산사업소는 확보된 사업비를 농산사업소 내 특수미(8억)와 찰옥수수(26억) 종자 생산기반 설치에 사용할 계획이다. 

충북에서 육종 개발한 ‘청풍흑찰’ 등 특수미 생산을 위한 현대화 육묘장을 설치하고, 재배관리를 위한 장비를 구입해 공급부족을 해소한다.


또한 2020년에 16억 원, 2021년에는 10억 원을 투입해 선과장과 냉장보관실 등을 설치하고, 선별기 등의 장비를 구입해 찰옥수수의 품질을 높인다.

한편, 농산사업소는 지난 10년간 육종한 신품종 태양찰, 생명찰 옥수수가 기존 보급품종보다 과피의 두께가 얇아 식감이 부드럽고 크기가 18cm이상으로 개발돼 상품성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금년 3월에 국립종자원 품종보호출원을 했고, 2021년 품종보호등록이 될 것으로 예상돼 2022년에 본격적으로 농가보급을 할 계획이다. 

농산사업소 성춘석 소장은 “연 초부터 사업계획서를 작성했고, 공모사업 발표 준비를 철저히 하는 등 노력을 통해 국비 17억 원을 확보할 수 있었다.”라며 “지금부터 세부사업계획을 완벽하게 수립해 조기착공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 언제 어디서든 가볍게 즐기는 파스타 한 그릇 ‘파스타 인’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대표 이강훈)가 맛있는 파스타를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파스타 인’ 2종을 출시했다. ‘파스타 인’은 기존 파스타 라면이 아닌 튀기지 않은 건조 푸실리로 실제 파스타와 같은 식감을 자랑하는 리얼 파스타 제품이다. ‘파스타 인’의 면은 나선형 파스타의 형태인 ‘푸실리’를 사용하여 소스는 많이 묻어나고 더욱 탱탱한 파스타의 식감을 살렸다. 듀럼 밀 세몰리나 프리미엄 파스타를 사용하여 뜨거운 물만 부으면 5분만에 레스토랑에서 먹던 맛과 식감을 느낄 수 있다. ‘파스타 인 까르보나라’는 부드럽고 풍부한 크림 맛의 파스타를 간편하게 맛볼 수 있는 제품이다. 고급스러운 이탈리아의 대표 크림파스타인 까르보나라를 뜨거운 물만 더해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파스타 인 머쉬룸 크림’은 버섯의 진한 향이 듬뿍 밴 버섯 크림 파스타로 버섯건조분말, 양송이분, 표고버섯엑기스분말이 들어있어 깊은 버섯의 향이 특징이다. 전자레인지나 별도 조리 필요 없이 뜨거운 물만 부으면 조리가 가능해 캠핑, 등산 등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파스타를 즐길 수 있다. 오뚜기관계자는 "언제어디서든 간편하게 고급 파스타를 즐길 수 있는 ‘파스타 인’ 2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