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일)

식품

[업계는 지금]대형마트.편의점 '소맥'보다 와인 키우기 나서

이마트,롯데마트,세븐일레븐 등 가성비 높은 저렴한 와인 선보이며 소비자 공략
와인 수입액, 지난해 7월 1580만9000달러에서 1876만4000달러로 18.7% 늘어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 직장인 김연경(34)씨는 소주와 맥주보다 와인을 즐겨마신다. 김 씨는 와인동호회에서 와인모임도 갖고 있는데 모임이 없는 날은 만원대의 저렴한 '데일리 와인'을 구매해 혼술도 즐긴다. 김 씨는 "맥주는 가볍고 소주는 부담스럽지만 와인은 혼술을 해도 부담이 없다"고 와인의 장점을 말했다.



와인이 대중화 바람과 일본 술의 불매운동이 맞물려 대형마트와 편의점에서 와인이 각광받고 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24는 올 1월부터 8월까지 와인 매출 증가율은 전년 대비 2.8배 늘었다. 이는  같은 기간 소주 48.8%, 맥주 48.5% 등 다른 주류보다 3배 정도 높은 수치다.


편의점 이마트24는 와인을 비롯한 주류 카테고리 킬러 매장을 현재 500개까지 확대하고 킬러 매장에서 와인 80여 품목을 판매하고 있다.


GS25도 지난해 와인 판매 데이터에 따르면 1만원대 상품 매출 비중이 46.7%로 절반 가까이를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세븐일레븐은 이 같은 트렌드를 반영해 5000원짜리 100㎜ 소용량 ‘원글라스’ 종이팩 와인 5종을 출시했다.


CU도 수입맥주, 수제맥주와 초저가 와인 라입을 강화하고 있다. CU 관계자는 “소주와 맥주보다 와인이 젊은 세대들에게 인기있는 술”이라고 밝혔다.


이마트도 와인에 공을 들이고 있다. 최근에는 G7에 이어 초저가 4900원의 초저가 와인을 출시해 일주일만에 11만 병 넘게 판매했다.


롯데마트는 1.5ℓ짜리 매그넘 사이즈 ‘레오 드 샹부탱’ 와인제품을 7900원에 출시해 큰 호응을 얻었고 여세를 몰아 다음달에 와인페어를 준비 중이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고급주류로 인식되던 와인이 대중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면서 "가성비 높은 와인이 대형마트와 편의점에서 지속적으로 출시돼 즐기는 소비자들이 늘고있는 추세”라고 말했다.


한편,  와인 수입액은 지난해 7월 1580만9000달러에서 올 7월 1876만4000달러로 18.7% 늘었다.


국가별로는 칠레가 438만9000달러로 가장 많았고 프랑스, 미국, 이탈리아, 스페인 순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