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슈브리핑]국내선 '찬밥' 된 과일소주 해외서 "없어서 못팔아"

URL복사

하이트진로.롯데주류.무학 등 현지화 전략으로 해외 애주가 공략
소비자 니즈 파악해 다양한 라인업...수출 책임지는 효자상품으로 떠올라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한때 주류시장에서 15%라는 높은 점유율로 열품을 일으켰던 과일소주가 이제는 모습도 찾기 힘들어진 과일소주가 해외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 와 롯데주류 무학 등 한국 주류업체의 현지화 전략으로 과일소주가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자몽, 자두, 청포도에 이어 '딸기에이슬'을 출시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13도의 낮은 도수인 딸기에이슬은 미국을 비롯해 프랑스, 중국, 캄보디아, 라오스, 태국 등 18개국에서 42만 병의 판매고를 올렸다.


하이트진로는 2015년 10월 태국에 자몽에이슬 수출을 시작으로 동남아지역과 중국, 미국 등 해외시장에 과일리큐르 시장을 진출했다. 2016년에는 수출 217만병을 기록했고, 지난해까지 3년간 연평균 121.9% 성장하는 등 눈에 띄는 성과를 내고 있다.


롯데주류(대표 김태환) 는 '순하리 요구르트'로 해외 애주가들을 공략한다. '순하리 요구르트'는 12도의 도수로 14도였던 복숭아와 유자 맛보다 순한 도수다. 



롯데주류에 따르면, 이미 호주와 동남아 지역에서 요구르트 소주의 선호도를 점검한 결과 "부드럽고 요구르트처럼 상큼하다"고 만족감을 표시한 것으로 전해진다.


'순하리'는 복숭아, 유자, 사과맛에 이어 요구르트까지 더해진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특히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에서 인기가 높은데 2018년에는 수출량이 전년 대비 약 85%나 늘었다.


'좋은데이'로 과일소주 열풍에 수혜를 입었던 무학 역시 '좋은데이 컬러시리즈'로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무학(대표 최재호) 은 해외 수출량이 전년 대비 153% 상승했다. 국내에 출시했던 유자, 석류, 블루베리, 자몽, 복숭아, 파인애플에 이어 최근에는 수박, 체리 등을 선보이며 수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무학 관계자는 "동남아의 경우 '딸기'는 현지에서 맛보기 힘든 과일이기 때문에 내년에는 딸기도 출시할 예정"이라며, "현지 사정에 맞춰 호주와 유럽에선 수박을, 미국, 남미 지역에선 체리맛을 선보이며 니즈를 최대한 반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빙그레 ‘핫붕어 미니싸만코’ 2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빙그레(대표이사 전창원)가 붕어싸만코 브랜드를 활용한 '핫붕어 미니싸만코' 2종을 출시하며 냉동 디저트 시장에 도전한다. '핫붕어 미니싸만코'는 에어프라이어에 뜨겁게 데워먹는 냉동 디저트 붕어빵으로 팥, 초코 2종으로 출시되었다. 기존 붕어싸만코 제품의 특징인 붕어 모양을 그대로 구현하여 소비자들에게 새로움과 재미를 선사한다. '핫붕어 미니싸만코'는 시중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향후 온라인으로도 판매 채널을 확장할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집콕족이 증가함에 따라 냉동 디저트 시장이 더욱 더 빠른 속도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는 빙그레 담당자의 설명이다. 한편, 빙그레의 스테디셀러 아이스크림 붕어싸만코도 지속적인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 빙그레는 최근 신제품 ‘흑임자 붕어싸만코’를 출시했다. 겉면 과자와 믹스에 흑임자를 첨가하여 어두운 색을 띄고 있으며, 흑임자의 고소함과 부드러운 맛을 구현했다. 또한 최근 식품의 단백질 함량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커짐에 따라 흑붕어싸만코는 프로틴을 함유한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특징을 강조하기 위해 흑임자 붕어싸만코는 텔런트 줄리엔강을 광고모델로 기용했다. 빙그레 마케팅 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