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슈브리핑]국내선 '찬밥' 된 과일소주 해외서 "없어서 못팔아"

하이트진로.롯데주류.무학 등 현지화 전략으로 해외 애주가 공략
소비자 니즈 파악해 다양한 라인업...수출 책임지는 효자상품으로 떠올라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한때 주류시장에서 15%라는 높은 점유율로 열품을 일으켰던 과일소주가 이제는 모습도 찾기 힘들어진 과일소주가 해외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 와 롯데주류 무학 등 한국 주류업체의 현지화 전략으로 과일소주가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자몽, 자두, 청포도에 이어 '딸기에이슬'을 출시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13도의 낮은 도수인 딸기에이슬은 미국을 비롯해 프랑스, 중국, 캄보디아, 라오스, 태국 등 18개국에서 42만 병의 판매고를 올렸다.


하이트진로는 2015년 10월 태국에 자몽에이슬 수출을 시작으로 동남아지역과 중국, 미국 등 해외시장에 과일리큐르 시장을 진출했다. 2016년에는 수출 217만병을 기록했고, 지난해까지 3년간 연평균 121.9% 성장하는 등 눈에 띄는 성과를 내고 있다.


롯데주류(대표 김태환) 는 '순하리 요구르트'로 해외 애주가들을 공략한다. '순하리 요구르트'는 12도의 도수로 14도였던 복숭아와 유자 맛보다 순한 도수다. 



롯데주류에 따르면, 이미 호주와 동남아 지역에서 요구르트 소주의 선호도를 점검한 결과 "부드럽고 요구르트처럼 상큼하다"고 만족감을 표시한 것으로 전해진다.


'순하리'는 복숭아, 유자, 사과맛에 이어 요구르트까지 더해진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특히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에서 인기가 높은데 2018년에는 수출량이 전년 대비 약 85%나 늘었다.


'좋은데이'로 과일소주 열풍에 수혜를 입었던 무학 역시 '좋은데이 컬러시리즈'로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무학(대표 최재호) 은 해외 수출량이 전년 대비 153% 상승했다. 국내에 출시했던 유자, 석류, 블루베리, 자몽, 복숭아, 파인애플에 이어 최근에는 수박, 체리 등을 선보이며 수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무학 관계자는 "동남아의 경우 '딸기'는 현지에서 맛보기 힘든 과일이기 때문에 내년에는 딸기도 출시할 예정"이라며, "현지 사정에 맞춰 호주와 유럽에선 수박을, 미국, 남미 지역에선 체리맛을 선보이며 니즈를 최대한 반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