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최근 5년간 수산물 원산지 표시 위반 3600건 달해

URL복사

손금주 의원, 경기가 561건으로 가장 많아 인천-전남-강원 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최근 일본 후쿠시마산 수산물 안전성에 대한 국민의 우려가 높은 상황에 최근 5년 간 3600여 건에 달하는 수산물 원산지 표시위반이 적발 된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손금주 의원(전남 나주·화순)이 27일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간(2015년~2019년 8월) 총 3595건의 수산물 원산지 표시위반이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경기가 561건으로 가장 많았고 인천 390건, 전남 369건, 강원 314건, 충남 279건이 뒤를 이었다. 

이들 중 21%에 달하는 764건이 '원산지 거짓표시'로 적발, 수사·송치 및 고발 되었으며 나머지는 '미표시 및 표시방법 위반'으로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손 의원은 "그렇지 않아도 일본 후쿠시마산 수산물 등에 대한 우려가 높아 수입산의 경우 지역명까지 표시될 수 있도록 하는 국민의 요구가 많은 상황"이라면서, "원산지 표시는 국민의 건강권의 문제이니만큼 정부와 관계기관의 철저한 점검과 확인, 위반에 대한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