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화)

외식.프랜차이즈

CJ푸드빌 뚜레쥬르, 아이들의 꿈 응원하는 ‘멘토데이’ 진행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정성필)이 운영하는 뚜레쥬르가 제빵사를 꿈꾸는 청소년을 초청해 뜻 깊은 나눔활동을 펼쳤다.


뚜레쥬르는 지난 6일 CJ푸드빌 아카데미에서 ‘뚜레쥬르와 함께하는 꿈날개클럽 멘토데이’를 진행했다. 꿈날개클럽은 국제구호개발NGO ‘월드비전’의 국내 아동 지원 사업이다.


뚜레쥬르는 전국 130여개 가맹점주의 자발적 참여로 2018년부터 비닐 쇼핑백 유상 판매 수익금을 월드비전에 기부, 국내 아동의 꿈을 후원해 오고 있다. 이번 멘토데이는 후원 아동들을 직접 만나 재능을 기부하고 꿈을 응원하기 위해 특별히 기획됐다.


이 날 행사에는 전국 월드비전 복지관과 지역 본부에서 뚜레쥬르 꿈날개클럽에 선발된 청소년과 뚜레쥬르 사장단 협의회, 임직원 봉사자들이 참석했다.


참석한 청소년들은 뚜레쥬르 글로벌 R&D 및 품질 관리 전문가의 재능 기부로 멘토링 강연을 듣고 뚜레쥬르의 다양한 빵과 케이크를 직접 만드는 체험 활동을 했다. 이후, CJ푸드빌이 운영하는 빕스에서 저녁 식사로 행사가 마무리 됐다.


CJ푸드빌 관계자는 “꿈에 대해 열정을 갖고 있는 청소년들과 뜻 깊은 시간을 갖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진정성 있는 다양한 상생 활동을 통해 사회와 공존하는 브랜드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