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6 (목)

식품

'맥주때문에...' 승승장구 '하이트진로' 전정긍긍 '롯데주류'

'테라' 올해 2분기 300억원대 매출 올리며 단숨에 4위에 올라
간신히 10위 차지한 '클라우드','피츠'는 순위권 밖으로 밀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와 롯데주류(대표 김태환)가 맥주때문에 웃고 울었다. 27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올해 2분기 맥주 소매점 판매 매출을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하이트진로의 하이트 맥주는 689억1800만원의 매출을 올리며 2위에 기록했다.


반면, 롯데주류는 '클라우드'가 201억2100만원을 기록해 간신히 10위를 지켰다. '피츠'는 순위권 밖으로 밀렸다.


1위는 오비맥주의 카스 후레쉬다. 2분기에만 3064억5600만원의 매출을 올리며, 전체 소매점 맥주 판매 매출의 38.1%를 차지했다. 1분기 매출(2645억5300만원) 비중(37.9%)보다 0.2%포인트 높아진 수치를 보이며 괜찮은 성적을 기록했다.


롯데아사히의 '아사히' 맥주는 3위에 올랐지만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여파로 3분기 실적은 엄청나게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4위는 하이트진로의 야심작 '테라'다. '테라'는 올해 2분기 300억원대의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맥주시장 1위 제품인 오비맥주 카스 후레쉬의 8분의 1에 달하는 수준이다. 업계는 김인규 대표의 '필사즉생'이 통했다는 평이다.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는 출시 당시 “신제품은 하이트진로가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상징”이라며 “테라의 성공을 위해 필사즉생 각오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테라는 판매량이 출시 101일만인 지난 6월 29일 330ml 기준 334만상자를 돌파했는데, 병 수로는 1억139만병이 팔린 양이다.


클라우드와 피츠로 인해 초라한 성적표를 쥔 롯데칠성음료는 지난해 2분기 주류부문에서 127억의 영업손실을 냈지만 그나마 올 2분기에 67억의 손실을 낸 것으로 만족해야할 상황이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하이트진로의 '테라'가 흥행몰이를 하는 반면 롯데주류의 '클라우드'와 '피츠'가 점점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다"면서 "2014년 출시된 '클라우드'의 점유율이 간신히 10위를 지킨 것은 여전히 맥주사업이 '넘기 힘든 벽'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예"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2분기 맥주 소매점 전체판매 매출은 8039억5100만원으로 나타났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