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목)

정책.행정

서울식약청, 학교급식 식중독대응 협의체 개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서울지방청은 오는 23일 가을 신학기 학교급식 식중독 예방 및 신속대응을 위해 ‘학교급식 식중독대응 협의체’를 서울식약청(서울 양천구 소재)에서 갖는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협의회는 서울‧강원‧경기북부 지역 시‧도 및 교육청과 함께 하반기 식중독 예방 정보를 공유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했다.
 
주요 내용은 ▲2019년도 상반기 식중독 발생현황 ▲개학철 학교 급식 식중독 예방관리 방안 협의 ▲기관별 역할 및 협력 강화 논의 등 이다.

윤형주 서울식약청장은 “이번 협의회를 통해 관계기관과 유기적인 공조체계를 유지하여 개학철 급식관리 부주의로 인한 식중독 발생을 최소화하고, 예방관리를 효과적으로 수행하여 정부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음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갑작스런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19)의 증가로 인하여 전국적으로 공포의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모 종교집단의 확진자의 증가와 전국으로의 감염은 대한민국전체를 불안의 도가니에 몰아넣었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확실한 방법이 없는 것이 더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는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나가는 수밖에 없다. 현재 백신이 언제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똑같은 상황이 반복이 될 것이다. 계속되는 코로나바이러스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코로나19난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발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