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9 (월)

정책.행정

[푸드TV] 직거래 보다 더 싼 추석선물은...도심서 펼쳐지는 '팔도 우리농특산물 한마당 장터'

안국역, 잠실역, 왕십리역 등 3곳서 진행...영동 포도.복숭아.영동 와인 등 농산물 판매


[푸드투데이 = 이하나기자] 한국농업발전모임(대표 이홍기)은 19일부터 22일까지 서울 안국동 안국역 1번 출구에서 상생상회 ‘팔도 우리 농특산물 직거래 한마당 장터’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안전한 우리농산물 먹거리 소비 홍보를 위해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행사 장소를 요청해 협조를 받아 진행된 만큼 도농상생의 의미가 크다. 


또한 이날 행사장에는 김천주 한국여성소비자연합 회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행사장에서는 생산자가 직접 산지 가격으로 판매해 시중가보다 20~40% 저렴하게 판매된다. 특히 사전주문 받는 추석선물세트는 직거래 가격보다 30~40%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다. 단체 주문을 받아 배달까지 실시하며 눈길을 끌었다



이홍기 대표는 "금년에 특히 농산물 가격이 폭락돼 국민과 함께 소비를 촉진하고자 직거래 장터를 열었다"며, "4일동안 현지 생산자들이 안국역, 잠실역, 왕십리역 등 세 곳에서 영동 포도, 복숭아, 영동 와인 등 농산물을 저렴하게 판매한다"고 설명했다.






배너
[기고] 비브리오패혈증 사전예방 일선현장에서
비브리오패혈증은 매년 여름에서 초가을에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는데 특히 만성 간질환자나 노약자의 경우 치명적일 수 있기 때문에 수산물 안전관리에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매우 위험한 존재이다. 그러나 다행스러운 것은 몇 가지 사항만 유의하면 사전에 충분히 예방이 가능하기 때문에 최 일선 현장에서 예방관리를 위한 관계기관 협업 활동에 대해서 소개하고 비브리오패혈증의 특성과 예방수칙에 대해서 알아보고자 한다. 부산식약청에서는 6월 부산.울산.경남지역의 관계기관(단체)와 함께 여름철 수산물 안전관리 협의회를 개최하고 지난 6월 24일부터 오는 8월말까지를 특별관리 계획을 수립하여 추진하고 있다. 주요 내용을 보면 특별히 올해에는 식약처에서 개발하여 운영 중인 비브리오패혈증균 예측시스템에 경고 이상으로 예보되는 해역의 해수욕장과 항.포구 바닷가 주변 횟집 등을 대상으로 매주 관할 지자체 및 소비자 위생감시원과 합동 위생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생식용 어패류를 보관하는 수족관물 검사결과 비브리오균 오염이 확인되는 경우 보관중인 어패류는 생식용 사용을 금지하고 수족관물을 소독해 교체한다. 여행객과 수산물을 판매하는 영업자 등을 대상으로는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과 위생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