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5 (월)

외식.프랜차이즈

여름 별미도 혼자서 즐긴다...여름 시즌 1인식 메뉴 다양화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1인 가구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실제 우리나라 1인 가구 수는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2018년 하반기 지역별고용조사 맞벌이 가구 및 1인 가구 고용현황'을 보면, 작년 10월 기준 1인 가구는 578만8000가구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가구의 30%가까이가 1인가구인 셈이다.
 
이런 추세 속에 1인식 메뉴도 점차 다양해지고 있다. 식품업계에서는 이미 1인식 메뉴를 활발히 출시하고 있는 가운데 여름 시즌을 맞아 여름철에 먹기 좋은 별미 메뉴들도 1인 메뉴로 내놓고 있다.
 
디딤이 운영하고 있는 해산물 전문점 ‘연안식당’은 최근 여름 시즌 메뉴로 혼자서도 먹기 좋은 ‘연안 해산물 물회’를 선보였다.
 
‘연안 해산물 물회’는 시원한 육수에 꼬막, 멍게, 한치, 소라, 해삼 등 다양한 해산물이 들어가 바다의 향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메뉴로 혼자서 즐길 수 있도록 1인분으로 제공되는 것이 특징이다. 주문 시 소면과 공기밥도 같이 제공되어 보다 푸짐한 식사를 할 수 있다.
 
서울식 국밥 브랜드 ‘육수당’은 여름철 보양식으로 혼자서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얼큰반계탕’을 새로 출시했다.
 
‘얼큰반계탕’은 닭 한마리가 부담스러운 고객들을 위해 반계를 사용, 혼자 온 여성고객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메뉴다. 특히 일반 삼계탕과는 달리 매콤하면서도 얼큰한 맛이 특징인 육개장을 활용한 국물로 색다른 보양식을 느낄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1인 고객이 많이 찾는 편의점에서도 여름철 별미를 내놓고 있다. ‘이마트24’는 여름시즌 한정 상품으로 '김치말이국수'를 출시해 손쉽게 여름철 별미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김치말이국수'는 쫄깃한 소면과 김치, 오이, 육수로 구성됐으며, 구매 시 얼음컵을 제공해 더욱 시원하게 즐길 수 있다. 또한 종가집 김치를 사용하여 적당히 익은 김치의 산도(pH4)를 균일하게 유지해 육수와 맛의 균형을 이루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1인 가구가 많아지면서 혼밥을 하려는 고객들도 늘어나 다양한 1인 메뉴가 개발, 출시되고 있다”며 “특히 여름 시즌을 맞아 여름철 별미 및 보양식도 혼자서 부담없이 즐길 수 있도록 업계에선 1인 고객을 배려한 메뉴 출시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김수범의 백세건강법] 백세건강, 정(精)력(力)이 강해야한다.
백세건강을 위해서는 빼 놓을 수 없는 근원적인 것이 있다. 바로 정력(精力)이다. 요즘은 정력이라는 말보다 성기능이라는 말을 많이 하고 있다. 정력이 강하다는 것은 성기능이 강하다는 이야기다. 한의원에서 처방을 할때에 정력도 같이 보해서 처방해 달라고 하는 경우도 많다. 특히 유명한 것은 공진단으로 선천적인 정력을 보하는 대표적인 처방이다. 그런데 한의학에서 말하는 정력은 성기능이상의 기능을 말하고 있다. 선천적인 정력은 생명의 원동력이기 때문이다. 한의학에서의 정력은 무엇인가? 동의보감에는 정력을 대신하여 정(精)이라고 쓰여저 있다. 정(精)은 기(氣)를 생기게 하고, 기가 신(神)을 생기게 한다. 즉 정. 기, 신은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며 우리 몸의 생명을 유지하고 활동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정(精)은 신체의 근본이 되는 물질이다. 먼저 선천적으로 생겨나는 성분으로 인체의 가장 근본이 된다. 여기에 일상생활에서 먹는 음식물에서 지속적으로 공급을 하여 인체활동의 물질적기초가 된다. 한문을 풀어보면 미(米)+청(靑)이 합쳐진 것으로 쌀 등의 곡식에서 나오는 푸른 성분이라는 의미를 포함하고 있다. 음식물에서 만들어진 정은 신장에서 선천의 정기를 받아 정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