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슈브리핑]미스터피자, 세 번째 상폐 위기 모면...올해까지 흑자 전환해야

URL복사

지난해 가맹점수 277개에서 5년만에 36% 감소
올해까지 영업적자 기록할 경우 상장폐지 규정에 걸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미스터피자'를 운영하는 MP그룹이 가까스로 상장폐지 위기를 넘겼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MP그룹은 코스닥시장위원회 심의 결과 8개월의 개선기간을 부여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한국거래소는 지난달 9일 한국거래소가 MP그룹의 상폐 결정을 내렸지만 MP그룹이 이의신청을 하면서 상장폐지 재심사가 진행된 바 있다.


MP그룹이 상장폐지 위기를 모면한 것은 이번이 세번째다. 지난 2017년 7월 MP그룹은 정우현 전 회장이 150억원대의 횡령·배임을 저지른 혐의로 구속기소되면서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이 됐었다.


같은 해 10월에는 거래소 상장폐지 심의·의결 끝에 1년의 개선기간을 부여받았으며, 거래소는 지난해 12월에도 회사 측의 이의신청을 감안해 4개월의 개선기간을 부여했다.



거래소는 "MP그룹이 제출한 추가 개선계획의 타당성 등을 고려했다"며 "개선기간이 종료되는 2020년 2월10일부터 7영업일 이내에 개선계획 이행내역서 및 개선계획 이행결과에 대한 전문가의 확인서 등을 제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MP그룹은 올해까지 실적 개선에 사활을 걸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올해까지 영업적자를 기록할 경우 '5년 연속 영업적자 기업 상장폐지' 규정에 걸리기 때문이다.




하지만 미스터피자는 외식 프랜차이즈 업황 악화로 지난해 가맹점수(277개)가 5년만에 36% 감소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실적개선은 쉽지 않은 상황이다.


미스터피자 관계자는 "올 한해 매출 증대를 통한 흑자전환에 사활을 걸고 주주와 가맹점주에게 보답할 수 있는 경영 환경을 조성해 흑자 전환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제과,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빅 사이즈 수제 타입 쿠키 ‘몬스터칙촉’의 신제품 ‘쿠키앤크림’을 선보였다.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은 2년 4개월 만에 선보인 ‘몬스터칙촉’의 신제품으로, 카카오 쿠키 베이스에 바삭한 화이트초코칩과 화이트크림치즈 덩어리가 박혀 있고, 바닥은 화이트 초콜릿으로 덮여있다. ‘몬스터칙촉’은 ‘쇼콜라’에 이어 ‘쿠키앤크림’을 출시함으로써 맛을 다양화하며 라인업을 확대했다. 롯데제과는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의 본격 출시에 앞서 지난 12월 초 45만 개를 테스트 판매한 바 있다. 테스트 기간으로 한 달 이상을 예상했으나 1주일 만에 조기 완판되는 등 담당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일부 영업소의 빠른 생산 요청을 받아들여 계획보다 조금 서둘러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출시를 결정했다. 또한 기존 슈퍼마켓과 일부 편의점에만 제한적으로 판매되었던 것을 대형 마트 등 전 채널로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몬스터칙촉’은 초콜릿이 덩어리째 박혀있는 ‘칙촉’ 고유의 모양은 유지하면서도 크기를 2배 이상 키우고 초콜릿 함량을 높인 제품이다. 2018년 당시 출시 3개월 만에 5백만 개를 판매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롯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