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남 장흥 오리농장서 또 AI 의심축 발견

URL복사

 

[푸드투데이 = 금교영기자]  전라남도(도지사 이낙연)는 장흥군 용산면 다솔계열 육용 오리농장에서 고병원성 AI 의심축이 발견돼 긴급 방역 조치에 나섰다고 29일 밝혔다.


해당 농장은 이날 동물위생시험소 출하전 검사에서 H5항원 양성 반응이 나왔다. 지난 21일 다솔 일제검사에서는 음성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 농장은 지난 22일 AI가 발생한 장흥군 용산면의 농가와 3.3km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도는 초동방역팀을 긴급 투입해 해당농장 이동 제한 및 소독 등 방역조치 했으며, 농장에서 기르던 오리 2만2000천수를 예방적 살처분했다.


도 관계자는 “농협 공동방제단 및 군 보유 소독차를 동원해 발생지역을 집중 소독하는 한편, 관계기관 심의를 통해 예방적 살처분 범위를 결정 하는 등 추후 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전남지역에서는 지난해 11월 이후 10개 시·군에서 35건의 고병원성 AI가 발생했으며, 113농가 208만2000천마리의 가금류가 살처분됐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 리뉴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손쉽게 된장찌개를 만들 수 있는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을 리뉴얼해 선보였다. CJ제일제당은 최근 ‘집밥’ 수요 확대에 맞춰 ‘더욱 맛있고 간편한 요리’를 돕는다는 점에 주안점을 두고 리뉴얼을 단행했다. 특히, 맛과 품질을 한층 더 끌어올리기 위해 해물·고기 육수 원료들이 잘 어우러지는 배합비에 보다 집중했다. 제품 상단에는 요리법을 직접 표기해 직관적으로 숙지하고 쉽게 요리할 수 있도록 디자인을 바꿨다. 이번 리뉴얼 제품은 ‘라면만큼 쉬운 된장찌개’를 콘셉트로 한 ‘바지락 꽃게’, ‘차돌’, ‘청양초’ 등 3종이다. 따로 육수를 우려내거나 별도 양념 필요 없이 물에 풀고 두부, 채소 등 기호에 맞는 재료를 넣고 끓이면 간편하게 완성할 수 있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바지락 꽃게 된장찌개 양념’은 바지락, 게, 새우 등으로 맛을 낸 해물 육수와 각종 양념으로 시원하면서도 깔끔한 해물의 진한 풍미가 특징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차돌 된장찌개 양념’은 된장과 어울리는 ‘차돌양지’를 활용해 깊고 진한 된장 고유의 맛과 풍부한 고기 향이 어우러져 고소함이 일품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