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5 (수)

지역소식

익산 육용종계농가 H5항원 양성… 방역조치 강화

[푸드투데이 = 금교영기자]  전라북도(도지사 송하진)는 27일 익산 황등면 소재 육용종계 농가에서 H5항원이 검출돼 방역조치를 강화했다고 밝혔다.


해당 농가는 육용종계 1만8000수를 사육중이었으며 이날 도축출하 예정으로 출하전 검사결과는 이상이 없었으나, 전날 오후 농가로부터 폐사 신고가 접수돼 동물위생시험소 정밀검사(PCR) 결과 H5 양성으로 판정됐다.


이 농가는 지난 17일 AI가 발생한 익산 함열읍 산란계 농가에서 3.3km 떨어져있다.


이에 시는 발생농가에 대해 살처분을 실시하고 발생농가 기준 반경 10km내 가금 사육농가에 대해 이동제한조치 및 임상예찰, 일제소독 등 방역조치를 강화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도내 가금의 출하전 및 폐사체 검사에서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지속적으로 검출되고 있는 바, 농가에서는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농장출입통제, 축사별 장화갈아신기, 매일소독, 그물망 설치와 의심축 발생시 신속한 신고가 이루어져 확산방지 될 수 있도록 방역조치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