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3 (목)

지역소식

‘어미 AI 의심’ 거창 육용오리 2만여수 예방 살처분

 

[푸드투데이 = 금교영기자]  경상남도(도지사 홍준표)는 어미가 조류인플루엔자(AI)에 접촉한 것으로 의심되는 거창군 마리면 소재 육용오리 농장에 대해 긴급 예방적 살처분을 한다고 15일 밝혔다.


도는 최근 이 농장이 전남 영암 AI항체 양성 육용오리 농장과 동일한 부화장에서 오리를 입식한 역학조사 결과가 있어 이동제한, 축사 내·외부 소독 등 긴급 방역 조치를 취했다.


또한 농장에서 사육중인 태어난 지 5~7일된 새끼 오리를 검사하던 중 모체이행항체로 추정되는 AI항체가 확인됐다. 


모체이행항체는 어미의 면역항체가 병아리에게 전해진 것으로 병아리가 태어난지 21~23일 정도 지나야 최종적으로 모체이행항체(또는 AI 감염항체)인지 최종 확인 할 수 있다.


하지만 도는 최근 AI가 지속해 발생하고 있는 전남과 역학조사에서 관련된 점과 이 농장 주변에 오리농장과 산란계농장 등이 밀집 분포돼 있고, 인근에 도계장이 운영되고 있어 AI 발생 시 큰 피해가 우려돼 선제적 예방 살처분을 결정했다.

 
경남도는 축산진흥연구소 보유 이동식 랜더링 차량을 동원해 해당농장 오리 2만2400수를 살처분 완료 조치하고 농장 내 잔존물 처리, 소독 등 AI 발생 위험 차단을 위해 사후관리 대책을 지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경남도는 지난해 12월 24일과 25일 각각 양산과 고성에서, 지난달 28일 하동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해 14농가 22만4000수를 살처분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