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4 (화)

종합

"축산대기업 갑질...생산기반 투자는 농가 몫, 생산이익은 기업이"

오리협회, 국회의장실 방문...살처분 보상금, 계열화법 구조개선 요구


[푸드투데이=김병주,최윤해기자] 한국오리협회(회장 김병은)는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세균 국회의장실을 방문해 김교흥 국회의장 비서실장과 간담회를 갖고 살처분 보상금 양성농가 20% 삭감, 계열화 문제, 입식 자제로 인한 농가의 피해 등 AI 재난에 따른 제도개선을 요구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교흥 비서실장과 마광하 오리협회부회장, 정기헌 오리협회 지회장 등 오리협회 각 지부장 10여명이 참석했다.



전남 영암군에서 오리사육을 23년째 해오고 있는 마광하 오리협회 부회장은 “2016년 AI의 사례를 보면 전국이 거의 동시 다발적으로 발생됐다"며 "농림축산식품부도 AI는 철새에 의한 유입으로 추정했으며 이는 농가입장에서는 불가항력인 상황으로 국가재난"이라고 강조했다.


류근중 오리협회 충북 음성군 지부장은  “생산기반에 대한 투자는 모두 농가의 몫이지만 생산이익의 대한 몫은 모두 기업이 가져가는 현실"이라며 계열화사업의 문제점도 제기했다.


류 지부장은 “정부는 농가의 영업부재와 경영의 어려움을 감안해 유통과 경영의 장점을 가진 기업과 농가의 생산성의 조화를 통한 산업육성을 고려, 계열화사업을 추진해왔다"고 설명했다.


류 지부장은 “계열화 사업이 초기에는 소기의 성과를 거둬 가금 산업의 발전을 견인했으나 현재는 기업의 이윤추구와 사육농가의 증가로 인해 계열주체인 기업의 부당한 계약과 행위가 생겼다”며 “농가들은 절대적 ‘을’의 입장과 ‘노동자 노예’의 신분으로 전락하고 말았다”고 울분을 토했다.



그는 또 "AI 양성반응이 나와도 AI 긴급행동지침(SOP)을 준수한 축산농가만큼은 가금류 살처분 보상금을 100% 지급해줄 것"을 건의했다.


전영옥 오리협회 나주시 지부장은 “겨울철 AI발생을 우려한 지자체에서 계열회사에 입식을 자제하도록 지도하고 있는데 이는 농가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농가의 오리사육 기회마저 박탈되는 행위”라고 말했다.


전 지부장은 “축산농가의 입장은 아무런 보상이나 대책 없이 생업을 쉬어야 하는 상황이다”라며 “오리 입식자제는 농가의 소득과 직결되는 문제로 이에 대한 보상제도와 함께 시행 바란다”고 건의했다.


한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지난해 11월 발생된 후 현재 가금 살처분 마리수는 3200여만 마리를 훌쩍 넘어섰다.


전국 육용오리 생산량의 14%를 차지하고 있는 충북의 경우는 현재 육용오리 사육 마리 수가 ‘0’마리이며, 종오리도 50% 가까이 살처분 돼 병아리가 없어 상당기간동안 오리사육을 할 수 없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