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전시, ‘계란 매점매석’ 행위 지속 단속

URL복사

[푸드투데이=김보연 기자] 대전시(시장 권선택)는 1일 고병원성 AI의 확산에 따라 재난안전대책회의를 개최하고 대응상황을 점검했다.


시는 시중 계란 값 인상과 관련해, 3인 1조로 점검반을 편성해 식품의약품안전처, 농산물품질관리원 합동으로 계란 수집 판매상을 중심으로 ‘매점매석’ 행위를 지속 단속하는 한편, 집단 급식소 등에서의 닭과 오리 소비 확대를 위해서도 노력할 계획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AI가 확산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계란가격 안정을 위해서도 대형 유통할인매장과 전통시장 등을 중심으로 매점매석 등 행위가 없도록 지속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