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북, AI차단방역 유관기관 ‘협업’ 구슬땀 빛나

URL복사

[푸드투데이=김보연 기자] 전라남도(도지사 송하진)는 11월 21일 김제시 금구면에서 AI가 발생돼 39일 동안 확산방지 및 조기종식을 위해 도와 유관기관이 협심해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0일 대규모 산란단지인 김제시 용지면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함에 따라 전라북도에서는 26일부터 28일 사이에 김일재 행정부지사와 실국장을 비롯해 직원들까지 도청 공무원 총 570여명이 투입됐다. 발생시군인 김제시에서도 부시장을 비롯한 시청 공무원 760명이 투입돼 살처분 작업에 솔선수범했다.

 

군부대에서는 35사단장 및 직할대 장교와 부사관 등 100명이 지난 28일 김제시 용지면 살처분 현장에 참여해 신속한 살처분을 도왔다. 시 · 군의 주요 이동통제초소에는 사병 100여명이 투입돼 축산차량 등 전파요인 차단을 지원하고 있다.

 

전북 경찰청은 관내 고병원성 AI 발생 시 · 군 등을 중심으로 초소에 경찰서 인력 50여명을 매일 투입해 교통흐름 및 현장의 문제점 해결에 노력하고 있다. 김제경찰서 측은 김제시와 함께 살처분 거부농가를 대상으로 끈기있게 설득해 물리적 충돌없이 신속한 살처분이 이뤄지도록 지원했다.

 

전북농협은 본부장 및 임직원 100여명이 24일과 28일에 살처분 현장에 투입돼 구슬땀을 흘린 결과, 김제 살처분 작업이 조기에 완료됐다.

 

그 외 소방인력 25명, 의용소방대 50명, 자원봉사단원 99명 등도 살처분 작업현장에 자발적으로 참여해 부족한 일손을 도왔다.

 

총력적 협업을 통해 지난 28일 대규모 산란단지인 김제시 용지면 가금농가 64호 1627천수에 대한 살처분 작업을 완료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군 · 경 및 농축협, 자원봉사단체 등 지역 유관기관과 단체에서 적극적인 상호협조 및 자원봉사가 이뤄져 고병원성 AI 확산방지에 큰 힘이 되고 있다”며 “고병원성 AI가 종식될 때까지 지속적인 협업체계를 견고히 해 일반 도민과 축산농가의 피해를 최소화 할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빕스, 설 선물세트 시판... 스테이크 라인업 강화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빕스가 임인년 설을 맞아 다양한 부위로 구성된 프리미엄 스테이크 선물세트 4종을 출시하고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 빕스는 지난해 추석, 브랜드 출범 이후 처음으로 선보인 스테이크 육류용 선물세트가 큰 호응을 얻은 점을 반영해 이번 설 선물세트 종류를 확대했다고 전했다. 특히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연휴 시작 전 출시 3주 만에 조기 품절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빕스는 올해도 명절 선물 고급화 경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1등급 한우 스테이크, 토마호크, 포터하우스, 우대갈비 등 최고급 부위로 선물세트를 구성했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빕스 프리미어 한우 스테이크 세트’는 46년 전통의 '설성목장'과 협업해 엄선된 품질의 최고급 한우를 사용했다. 무항생제, 자연방목, 웰빙사료를 사용한 1등급 한우의 등심과 채끝 부위로 구성했으며 아스파라거스, 샬롯, 미니양배추 등 가니쉬도 포함했다. 선물 시 포장 선택권을 넓히고자 세련된 패키지에 고급 보자기를 동봉해 품격을 더했다.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갈비살, 꽃등심, 새우살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도끼모양의 토마호크를 비롯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