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전시, ‘계란 매점매석’ 단속 시행… 시민 불안감 해소

URL복사

[푸드투데이=김보연 기자] 대전시(시장 권선택)는 고병원성 AI 여파로 계란 값이 오르고 있는 가운데 가격 인상을 부추기는 일부 계란 수집 판매상의 ‘매점매석’ 행위를 단속한다.

 

시는 자치구와 합동으로 계란 가격이 안정될 때까지 중간 유통 상인 및 대형 유통업체, 전통시장에 대해 지속적인 점검과 함께 애로사항 청취도 병행할 예정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이번 점검으로 서민 식탁의 중요한 식재료인 계란 가격의 가파른 상승에 따른 시민의 불안감이 해소되도록 하겠다”며, 일부 소비자 사재기 움직임에 대해선 “일반 가정은 여러 판을 사도 계란의 냉장 유통기한이 넘으면 상해서 못 먹는다. 이런 때 일수록 성숙한 시민의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