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전시, ‘계란 매점매석’ 단속 시행… 시민 불안감 해소

URL복사

[푸드투데이=김보연 기자] 대전시(시장 권선택)는 고병원성 AI 여파로 계란 값이 오르고 있는 가운데 가격 인상을 부추기는 일부 계란 수집 판매상의 ‘매점매석’ 행위를 단속한다.

 

시는 자치구와 합동으로 계란 가격이 안정될 때까지 중간 유통 상인 및 대형 유통업체, 전통시장에 대해 지속적인 점검과 함께 애로사항 청취도 병행할 예정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이번 점검으로 서민 식탁의 중요한 식재료인 계란 가격의 가파른 상승에 따른 시민의 불안감이 해소되도록 하겠다”며, 일부 소비자 사재기 움직임에 대해선 “일반 가정은 여러 판을 사도 계란의 냉장 유통기한이 넘으면 상해서 못 먹는다. 이런 때 일수록 성숙한 시민의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빕스, 설 선물세트 시판... 스테이크 라인업 강화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빕스가 임인년 설을 맞아 다양한 부위로 구성된 프리미엄 스테이크 선물세트 4종을 출시하고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 빕스는 지난해 추석, 브랜드 출범 이후 처음으로 선보인 스테이크 육류용 선물세트가 큰 호응을 얻은 점을 반영해 이번 설 선물세트 종류를 확대했다고 전했다. 특히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연휴 시작 전 출시 3주 만에 조기 품절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빕스는 올해도 명절 선물 고급화 경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1등급 한우 스테이크, 토마호크, 포터하우스, 우대갈비 등 최고급 부위로 선물세트를 구성했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빕스 프리미어 한우 스테이크 세트’는 46년 전통의 '설성목장'과 협업해 엄선된 품질의 최고급 한우를 사용했다. 무항생제, 자연방목, 웰빙사료를 사용한 1등급 한우의 등심과 채끝 부위로 구성했으며 아스파라거스, 샬롯, 미니양배추 등 가니쉬도 포함했다. 선물 시 포장 선택권을 넓히고자 세련된 패키지에 고급 보자기를 동봉해 품격을 더했다.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갈비살, 꽃등심, 새우살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도끼모양의 토마호크를 비롯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