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최악의 AI...제주도 빼고 '전멸'

URL복사

살처분한 가금류만 2500만마리 넘어

[푸드투데이=김보연 기자] 고병원성 AI 피해가 확산되면서 살처분한 가금류가 2500만마리를 넘어섰다. 고병원성 AI가 경상남도마저 뚫리고, 그 여파로 계란 값이 천정부지 오르는 등 계속 악화되는 상황이다.


25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0시를 기해 고병원성 AI 여파로 도살 처분됐거나 도살 예정인 가금류 마릿수는 519개 농가, 2569만마리에 달했다. AI 신고 건수는 113건으로 늘었고, 100건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정부는 현재 검사 중인 나머지 13건도 확진 판정을 받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확진을 포함해 예방적 도살처분 후 검사 과정에서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검출된 농가를 포함하면 총 260개 농가가 AI 양성판정을 받았다. 발생지역도 8개 시 · 도, 32개 시군에 이른다.


AI 청정지역이었던 영남에서도 잇따라 방역망이 뚫리면서 고병원성 AI는 사실상 전국으로 퍼진 상태다.

정부가 전국을 대상으로 내렸던 두 차례의 ‘이동중지명령(Standstill)’이 전혀 효과를 발휘하지 못했다고 볼 수 있다. 경상남도는 최근 발생한 고병원성 AI 농장을 비롯해 인근 농장의 산란계 10만 6000여 마리를 긴급 살처분할 예정이다.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으로 고병원성 AI가 퍼지면서 ‘가금류 살처분 급증→농가 피해 확대→소비자 부담 증가’의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


산란계의 피해도 심각하다. 산란계는 전체 사육규모의 25.5%에 해당하는 1779만마리가 살처분됐다. 번식용 닭인 산란 종계는 사육 규모 대비 42.8%인 36만 3000마리가 사라졌다. 영세농가가 대부분인 오리 농가도 전체 사육오리의 23.9%에 해당하는 209만 4000마리가 살처분되며, 직격탄을 맞았다.


산란계 감소로 계란 품귀현상은 계속되고 있다. 22일 특란 10개의 산지가격은 1701원으로 전월(1,242원) 대비 무려 37.0%나 급등했다. 정부는 부랴부랴 23일 ‘계란 수급안정화 방안’을 발표하고 할당 관세 적용, 운송비 인하 등 수입업자의 부담을 낮춰주겠다고 했지만 당장 부족한 수급을 맞추기란 어려운 일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빕스, 설 선물세트 시판... 스테이크 라인업 강화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빕스가 임인년 설을 맞아 다양한 부위로 구성된 프리미엄 스테이크 선물세트 4종을 출시하고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 빕스는 지난해 추석, 브랜드 출범 이후 처음으로 선보인 스테이크 육류용 선물세트가 큰 호응을 얻은 점을 반영해 이번 설 선물세트 종류를 확대했다고 전했다. 특히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연휴 시작 전 출시 3주 만에 조기 품절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빕스는 올해도 명절 선물 고급화 경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1등급 한우 스테이크, 토마호크, 포터하우스, 우대갈비 등 최고급 부위로 선물세트를 구성했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빕스 프리미어 한우 스테이크 세트’는 46년 전통의 '설성목장'과 협업해 엄선된 품질의 최고급 한우를 사용했다. 무항생제, 자연방목, 웰빙사료를 사용한 1등급 한우의 등심과 채끝 부위로 구성했으며 아스파라거스, 샬롯, 미니양배추 등 가니쉬도 포함했다. 선물 시 포장 선택권을 넓히고자 세련된 패키지에 고급 보자기를 동봉해 품격을 더했다.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갈비살, 꽃등심, 새우살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도끼모양의 토마호크를 비롯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