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민안전처 · 지자체, 제4차 AI대책 영상회의

URL복사

[푸드투데이=김보연 기자] 국민안전처(장관 박인용)는 23일 이한경 재난복구정책관 주재로 제4차 'AI대책 국민안전처 · 지자체 영상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영상회의에서는 17개 시 · 도 사회재난 담당과장이 참석해 고병원성 AI 방역 및 매몰지관리 실태 점검하고, 각 지역의 살처분 등에 대한 애로 · 건의사항을 수렴했다.

 

매몰지에 대한 점검사항으로는 지난 22일 기준으로 고병원성 AI가 30개 시 · 군 241개 농장에서 발생, 2만874천마리 살처분, 319개 매몰지를 운영하고 있다.

 

비발생 농가들도 고병원성 AI 발생에 대비해 미리 매몰부지를 확보해야 할 것이며, 매몰지 선정 시 매몰 장소로 적합한 장소를 선정해야 할 것이다. 매몰 시, 저장탱크를 비 규격(PE 물탱크 등) 용품 사용 등에 대해 철저히 관리토록 지자체에 요청했다.

 

이와 관련해 매몰비용 등에 대한 건의사항에 대해 특교세 사용용도를 확대 등 신속히 처리할 수 있도록 조치내렸다.

 

현장 문제점에 대한 지자체 요청사항으로 살처분 업체 대부분이 무허가 용역업체로 인한 인력수급현황, 사후관리 등 인력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므로 지자체에서 체계적인 인력관리방안을 마련토록 하고, 농가보유 소독제 전수조사(농식품부, 11.26~12.5)에서 일부 수거되지 않는 물량의 신속 수거 및 보건인력이 전문분야 역할을 수행토록 행정 · 전산인력 지원을 통해 협업체계를 구축하도록 요청했다.

 

또한, 23일 개최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주재 고병원성 AI 일일점검회의 당부사항을 전달했다.

 

황 권한대행 당부사항은 ▲ 농장주변 사람과 차량 등에 강력한 방역대책에 좀더 총력을 기울일 것 ▲ 산란계농장 및 오염지역 중심으로 철저한 방역조치 ▲ 관련차량 이동시 현장 방역조치가 잘 지켜지는지 점검하여 즉시 시정하고 보완할 것 ▲ 내년 3월까지 철새도래지 출입제한, 광범위하고 촘촘한 차단방역 조치 ▲ 방역에 구멍이 없도록 중앙과 지자체가 책임감을 가지고 총력 경주할 것 ▲ 고병원성 AI 차단 · 종식에 장기화 예상, 부처와 지자체에서는 대체인력을 확보해야 한다는 것이다.

 

양계농가 주변 항공방제단 무인헬기 활용 항공방역 실시(평택시), 방역현장근무자 손난로형 핫팩 지원(전남) 등 수범사례도 같이 전파했다.

 

추후 국민안전처는 지자체의 고병원성 AI 대응에 필요한 사항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매주 화, 금요일 정례적으로(필요 시, 수시)로 영상회의를 개최해 고병원성 AI 방역 대책에 대한 지자체와 중앙부처간 소통을 강화하고, 지자체가 총력대응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