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손문기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스마트 규제정책 적극 추진할 것"

URL복사

 

[푸드투데이 황인선 기자]   "지난 수년간 식약처는 안전한 식품.의약품 건강한 국민을 위한 안전규제 강화 뿐만 아니라 산업의 신 성장동력 확보에 불필요한 규제개선에 대해 노력해왔다."


손문기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중소기업인들과의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히고 "앞으로 좀더 빠르고 속도감있게 규제개선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간담회는 중소기업의 성장 잠재력과 세계시장에서의 경쟁력 확보를 목표로 정부와 중소기업 간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중기중앙회와 함께 마련됐다.


손 처장은 "국가경쟁력 향상을 위해서 국내 전체산업의 99%를 차지하고 있는 중소기업에 도움이 되는 가치창출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비정상적 관행이나 과감한 제도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 지속적으로 현대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앞으로 중소기업활동과 국민생활의 불편을 주는 걸림돌은 치우고 디딤돌을 놓는 스마트 규제정책을 적극 추진하고자 한다"며 "산업경쟁력 재고를 저해하는 불합리하고 불필요한 존재들을 발굴하고 해결 방안을 모색할수 있는 밑거름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간담회에는 손문기 식약처장과 박성택 중기중앙회장을 비롯해 이규대 이노비즈협회장, 한무경 한국여성경제인협회장, 조동민 프랜차이즈산업협회장 등 중소기업계 대표 20여명이 참석했다.


식약처는 이날 중기업계가 제시한 식품의 보존.유통기준 합리화 등 건의사항 6건 중 3건을 수용했다.

관련기사

5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빕스, 설 선물세트 시판... 스테이크 라인업 강화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빕스가 임인년 설을 맞아 다양한 부위로 구성된 프리미엄 스테이크 선물세트 4종을 출시하고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 빕스는 지난해 추석, 브랜드 출범 이후 처음으로 선보인 스테이크 육류용 선물세트가 큰 호응을 얻은 점을 반영해 이번 설 선물세트 종류를 확대했다고 전했다. 특히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연휴 시작 전 출시 3주 만에 조기 품절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빕스는 올해도 명절 선물 고급화 경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1등급 한우 스테이크, 토마호크, 포터하우스, 우대갈비 등 최고급 부위로 선물세트를 구성했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빕스 프리미어 한우 스테이크 세트’는 46년 전통의 '설성목장'과 협업해 엄선된 품질의 최고급 한우를 사용했다. 무항생제, 자연방목, 웰빙사료를 사용한 1등급 한우의 등심과 채끝 부위로 구성했으며 아스파라거스, 샬롯, 미니양배추 등 가니쉬도 포함했다. 선물 시 포장 선택권을 넓히고자 세련된 패키지에 고급 보자기를 동봉해 품격을 더했다.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갈비살, 꽃등심, 새우살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도끼모양의 토마호크를 비롯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