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롯데제과.오리온.해태 감자칩전쟁 막 올라

햇감자 수확시기 맞춰 매출도 평소보다 늘어...맥주 안주로도 각광


오리온이 감자 수확철을 맞아 6월부터 국내산 햇감자를 사용한 포카칩 생산을 시작했다고 밝히면서 제과업계의 ‘칩’ 전쟁이 확대되고 있다.


제과업계에 따르면 여름철은 과자류의 비수기이지만 칩 종류는 오히려 매출이 높다. 맥주 소비 증가와 햇감자 출하 등이 감자 칩의 매출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오리온은 5월 하순부터 이뤄지는 국산 감자의 수확시기에 맞춰 매해 6월경부터 12월까지 국내산 제철 감자를 사용하고 있다. 올해에는 국내 600여 개 감자농가와 계약을 맺고 총 2만 2000여 톤의 국내산 감자를 포카칩 생산에 투입할 계획이다.


사측은 포카칩이 100% 생감자로 만드는 만큼 감자가 맛의 90% 이상을 결정하기 때문에 1994년 강원도 평창에 ‘감자연구소’를 설립하고 22년간 운영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크라운해태도 제2공장 증설을 통해 무서운 기세로 여름을 공략하고있다. 허니버터칩의 월 매출은 약 75억 원 수준인데 공장을 증설한 최근까지도 ‘완판’ 행진을 이어오고 있다.


공장 증설로  허니버터칩 공급량은 기존 1만5000박스에서 3만박스로 1배 늘어나게 된다. 판매액 기준으로는 월 75억 원에서 150억원이 되기 때문에 해태제과는 여름 성수기를 타고 현 판매 추이가 이어질 경우 허니버터칩의 연간 매출이 1800억 원이 넘을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롯데제과도 크래커와 감자칩을 콜라보레이션으로 한 ‘포테토 크래커칩’을 출시했다. ‘포테토 크래커칩’은 얇고 바삭한 식감과 담백한 맛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크래커 형태의 칩이다. 플레인과 스노우치즈 두 가지로 플레인은 풍부한 감자맛을, 스노우치즈맛은 치즈 고유의 맛과 향을 살린 제품이다.


‘포테토 크래커칩’은  참치나 치즈를 올려 카나페 형태로 먹으면 색다른 맛을 즐길 수 있어 맥주 안주로 어울린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제과업계 관계자는 "제과업계에도 특정과자가 잘 팔리는 계절이 있기 때문에 햇감자의 수확시기인 여름이 되면 감자칩 매출이 평소보다 더 오른다"면서 "여름을 공략한 감자제품이 가장 많이 출시되는 것도 이 시기"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5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프링글스, 중독적인 매운 맛 '슈퍼핫' 2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프링글스가 이색적인 매운맛과 중독적인 알싸함이 맛있게 매운 프링글스 슈퍼핫 2종을 출시한다. 프링글스는국내 감자칩 시장에서 매운 맛 제품의 비중이 10%를 차지하고 전년 대비 18.2%가 성장하며 매운 맛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식품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이번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풍부한 새우 풍미에 마늘의 중독적인 알싸함이 더해진 ‘스파이시 갈릭 새우 맛’과 할라피뇨 특유의 매콤한 향과 치즈의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입안 가득 느껴지는 ‘스파이시 할라피뇨 파퍼 맛’이다. 할라피뇨 파퍼란 해외에서 즐겨먹는 안주이자 일종의 고추 튀김으로 할라피뇨 고추의 속을 파낸 후 치즈와 향신료, 다진 고기 등으로 속을 채우고 빵가루를 입혀 튀긴 음식이다. 입안에서 경쾌하게 부서지는 프링글스 특유의 바삭함에 갈릭 새우와 할라피뇨 파퍼의 이색적인 풍미가 조화를 이뤄 멈출 수 없는 매운 맛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패키지 디자인에도 프링글스 캐릭터 미스터 피(Mr. P)의 매워하는 표정을 담아 제품의 맛을 위트 있게 표현했다. 또한 할라피뇨 파퍼와 갈릭 새우 등 재료를 보여주는 이미지를 생생하게 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