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나나에 빠진 식품업계... 끝은 어디?

URL복사

과자부터 주류까지 올 상반기 식품업계 트렌드로 자리잡아


식품업계에 부는 '바나나 열풍'이 거세다. 초반에는 과자류에서 시작됐지만 현재는 빙과류와 주류에 이르기까지 바나나 맛 제품을 앞다퉈 출시하고 있다.


바나나로 가장 재미를 본 제품은 오리온의 '초코파이 바나나'다. ‘초코파이 바나나’는 출시한지 3주만에 1000만개 판매를 돌파하며 3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 제품은 품귀현상을 빚을정도로 인기를 모으며 4월에도 2000만개를 팔아치우고 매출 60억원을 돌파했다.


롯데제과의 ‘몽쉘 초코&바나나’도 3월 한달만에 매출 15억원을 올리고 지난달 75억원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카스타드, 칸쵸 등 바나나맛 과자류를 출시해 인기를 끌고있다.


최근 해태제과도 ‘오예스 바나나’를 출시하며 바나나 파이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빙그레 ‘바나나맛 우유’는 1974년 출시된 장수제품이지만 바나나맛 열풍에 힘입어 전년대비 매출이 30% 증가했다. 



삼립식품도 ‘바나나 크림빵’, ‘바나나 보름달’ 등의 빵제품을 선보였고 주스브랜드 돌(Dole)은 100% 과즙으로 만든 ‘바나나 주스’를, 매일유업도 '상하목장 유기농 베이비 요구르트 딸기&바나나'를 냈다.


주류업계에서도 바나나를 이용한 제품들이 쏟아지고있다. 막걸리 업체 국순당은 지난달 초 바나나 퓨레와 바나나 향을 첨가해 만든 '쌀바나나'를 출시했다. ‘바나나 막걸리’로 불리고 있는 이 제품은 출시 3주 만에 100만병 판매를 돌파하며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금복주도 바나나맛 칵테일 소주 ‘순한참 모히또 바나나’를 내놓고 소비자의 반응을 살피고 있다.



하지만 식품업계에 특성상 유행의 주기가 길지 않기 때문에 바나나맛 열풍이 점차 식을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소비자에게 친숙한 과일인 바나나는 가공식품과 결합했을때 리스크가 적은 편"이라면서 "지난해 '허니버터'의 학습효과의 영향이 크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4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빕스, 설 선물세트 시판... 스테이크 라인업 강화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빕스가 임인년 설을 맞아 다양한 부위로 구성된 프리미엄 스테이크 선물세트 4종을 출시하고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 빕스는 지난해 추석, 브랜드 출범 이후 처음으로 선보인 스테이크 육류용 선물세트가 큰 호응을 얻은 점을 반영해 이번 설 선물세트 종류를 확대했다고 전했다. 특히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연휴 시작 전 출시 3주 만에 조기 품절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빕스는 올해도 명절 선물 고급화 경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1등급 한우 스테이크, 토마호크, 포터하우스, 우대갈비 등 최고급 부위로 선물세트를 구성했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빕스 프리미어 한우 스테이크 세트’는 46년 전통의 '설성목장'과 협업해 엄선된 품질의 최고급 한우를 사용했다. 무항생제, 자연방목, 웰빙사료를 사용한 1등급 한우의 등심과 채끝 부위로 구성했으며 아스파라거스, 샬롯, 미니양배추 등 가니쉬도 포함했다. 선물 시 포장 선택권을 넓히고자 세련된 패키지에 고급 보자기를 동봉해 품격을 더했다.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갈비살, 꽃등심, 새우살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도끼모양의 토마호크를 비롯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