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나나에 빠진 식품업계... 끝은 어디?

과자부터 주류까지 올 상반기 식품업계 트렌드로 자리잡아


식품업계에 부는 '바나나 열풍'이 거세다. 초반에는 과자류에서 시작됐지만 현재는 빙과류와 주류에 이르기까지 바나나 맛 제품을 앞다퉈 출시하고 있다.


바나나로 가장 재미를 본 제품은 오리온의 '초코파이 바나나'다. ‘초코파이 바나나’는 출시한지 3주만에 1000만개 판매를 돌파하며 3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 제품은 품귀현상을 빚을정도로 인기를 모으며 4월에도 2000만개를 팔아치우고 매출 60억원을 돌파했다.


롯데제과의 ‘몽쉘 초코&바나나’도 3월 한달만에 매출 15억원을 올리고 지난달 75억원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카스타드, 칸쵸 등 바나나맛 과자류를 출시해 인기를 끌고있다.


최근 해태제과도 ‘오예스 바나나’를 출시하며 바나나 파이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빙그레 ‘바나나맛 우유’는 1974년 출시된 장수제품이지만 바나나맛 열풍에 힘입어 전년대비 매출이 30% 증가했다. 



삼립식품도 ‘바나나 크림빵’, ‘바나나 보름달’ 등의 빵제품을 선보였고 주스브랜드 돌(Dole)은 100% 과즙으로 만든 ‘바나나 주스’를, 매일유업도 '상하목장 유기농 베이비 요구르트 딸기&바나나'를 냈다.


주류업계에서도 바나나를 이용한 제품들이 쏟아지고있다. 막걸리 업체 국순당은 지난달 초 바나나 퓨레와 바나나 향을 첨가해 만든 '쌀바나나'를 출시했다. ‘바나나 막걸리’로 불리고 있는 이 제품은 출시 3주 만에 100만병 판매를 돌파하며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금복주도 바나나맛 칵테일 소주 ‘순한참 모히또 바나나’를 내놓고 소비자의 반응을 살피고 있다.



하지만 식품업계에 특성상 유행의 주기가 길지 않기 때문에 바나나맛 열풍이 점차 식을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소비자에게 친숙한 과일인 바나나는 가공식품과 결합했을때 리스크가 적은 편"이라면서 "지난해 '허니버터'의 학습효과의 영향이 크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5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 ‘진비빔면 굿즈 기획세트’ 출시…5000세트 한정 판매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가 리뉴얼한 ‘진비빔면 배사매무초’ 소스를 모티브로 개발한 '진비빔립’ 굿즈를 활용, ‘진비빔면 한정판 굿즈 기획세트’를 출시했다. 이번 기획세트는 진비빔면 멀티(4개입)과 새롭게 개발한 굿즈 ‘진비빔립’으로 구성되며, 진비빔면 취식 후 입술에 착색되는 색에 대한 긍정적인 후기에서 착안해, 배사매무초 소스의 색과 시원한 매운맛을 모티브로 개발됐다. 진비빔면을 닮은 발랄한 레드 오렌지빛 색상으로, 컬러명 ‘키스미머치(Kiss me much)’에는 ‘배사매무초(Besame mucho)’ 의미를 담았다 ‘진비빔립’은 진비빔면의 시원한 매운맛을 부풀어 오르는 느낌으로 재현할 수 있는 립 플럼핑 틴트로, 맑고 투명한 발색과 영롱한 수분광으로 탱글한 입술을 만들어주는 일명 ‘물먹립’을 연출할 수 있다. 마치 진비빔면의 매콤함이 만든 것 같은 입술 볼륨과 시원한 박하향이 특징이며, 호호바씨 오일, 로즈힙열매 오일, 시어버터 등을 함유해 촉촉한 사용감으로 립밤 대용으로 쓰기 좋다. 이번 진비빔면 굿즈 기획세트는 오는 11일(목) 카카오 쇼핑 라이브를 통해 진행되며, 5천개 한정 세트로 판매할 예정이다. 지난 3월 오뚜기는 ‘진비빔면’을 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