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월)

종합

오리협회, 사조그룹 수입 오리고기 제조.판매 규탄

즉각 전량 회수.판매중단 촉구...불매운동 전개 예고

한국오리협회(회장 김병은)가 15일 사조그룹 계열사 사조요양의 수입 오리고기 제조.판매에 대해 성명서를 내고 현재 판매하고 있는 오리고기 제품 즉각 전량 회수와 판매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성명서에 따르면 소위 종합식품기업으로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제품으로 고객만족 실현과 윤리경영을 추구한다는 대기업 사조그룹의 계열사인 사조오양(사조남부햄)이 최근 수입 오리고기 (훈제)를 제조·판매하고 있어 국내 오리농가들의 분노가 극에 달했다고 밝히고 있다.


또 지금 국내 농축산업 현실은 농업강대국들과의 FTA체결에 따라 풍전등화의 심정으로 노심초사하고 있으며 특히 오리산업의 경우 2년여 동안 발생된 AI여파와 경기침체 등으로 국내산 오리고기의 소비는 바닥을 헤메고 있고, 가격은 생산비 수준에도 못미치고 있으며, 업계의 냉동 재고량은 1천만 수에 육박하고 있는 현실이라고 전했다.

 
국내 오리농가들은 사육회전수와 소득감소로 암울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 가운데 오리 산업종사자들은 지속되고 있는 산업 불황을 헤쳐 나가기 위해 의무자조금 납부에 동참하는 등 국내산 오리고기 홍보에 혼신을 쏟고 있는 실정이라고 했다.

 
협회는 사조그룹의 계열사 중에는 오리 고기 전문업체인 사조화인코리아가 속해있고 해당 업체도 현재 냉동 재고량을 100만수 가량 보유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가격까지 바닥인 현 시점에서 사조그룹이 국내산 오리원료육을 싸게 확보하는 것은 일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입산 오리고기를 버젓이 판매하는것은 국내 오리농가들은 죽거나 말거나 그저 돈만 벌면 된다는 파렴치한 행태로 밖에 볼 수 없는 처사라고 비난했다.


협회는 ▲수입산 오리고기 제품 판매를 즉각 중단하고 대국민 앞에 사과와 ▲현재 수입해 판매하고 있는 오리고기 제품을 즉각 전량 회수 폐기, ▲오리고기 소비감소와 가격하락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오리 농가를 비롯한 축산농가 보호에 앞장서고 그룹차원의 대책 발표를 사조그룹에 촉구했다.


협회는 "우리의 요구가 관철되지 않을 시 전국의 모든 농축산단체를 비롯한 소비자단체들과 단결해 사조제품 불매운동 전개는 물론  다각적인 투쟁을 이어갈 것을 강력하게 천명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음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갑작스런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19)의 증가로 인하여 전국적으로 공포의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모 종교집단의 확진자의 증가와 전국으로의 감염은 대한민국전체를 불안의 도가니에 몰아넣었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확실한 방법이 없는 것이 더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는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나가는 수밖에 없다. 현재 백신이 언제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똑같은 상황이 반복이 될 것이다. 계속되는 코로나바이러스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코로나19난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발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