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7 (금)

정책.행정

커피.장류 식품도 '1회 제공량' 의무화

식약처, 설탕.간장.된장.식용유지 등 44개 식품유형 1회 제공기준량 신설

커피, 장류 식품이 영양표시 대상 식품으로 추가 확대되면서 이들 식품의 '1회 제공기준량'을 설정하고 이를 산출해 표시토록 하는 규정이 마련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승희)는 12일 지난 8월 '식품위생법 시행규칙' 개정에 따라 영양표시 대상 식품으로 분류된 장류 및 식용유지, 조미식품 등의 1회 제공기준량을 신설하고 커피.다류 등의 1회제공기준량을 현행화하는 '식품등의 표시기준 일부개정고시(안)'을 행정예고 했다.


커피, 장류 식품군이 올해 8월 18일 식품위생법 시행규칙이 개정됨에 따라 영양표시 대상 식품으로 추가 확대됐다.


영양표시 기본항목은 열량,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 콜레스테롤, 나트륨 6개 항목이다. 기타 비타민과 무기질을 표시하거나 강조표시 하는 경우엔 영양소 기준치에 대한 비율(%)로 표시해야 한다.


식약처 영양안전정책과는 "1회 제공기준량이 설정되지 않은 식품 및 국민 섭취량 변화에 따라 다류 등의 1회 제공기준량을 현행화해 올바른 영양정보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설탕, 간장, 된장, 식용유지 등 44개 식품유형의 1회 제공기준량을 신설하고 국민 섭취량이 변화된 커피, 다류 등 15개 유형의 1회 제공기준량을 현행화 한다.


이번에 신설되는 주요 1회 제공기준량을 살펴보면 백설탕, 갈색설탕, 기타설탕의 '1회 제공기준량'은 5g이며 '1회 제공량범위'는 3.3~9.9g이다.


콩기름, 옥수수기름, 카놀라유, 참기름, 들기름, 해바라기유, 땅콩기름 등 식용유지의 '1회 제공기준량'은 5 g(ml)이며 '1회 제공량범위'는 3.3~9.9 g(ml)이다.


장류의 경우 한식된장, 된장, 조미된장, 고추장, 조미고추장은 '1회 제공기준량' 10g, '1회 제공량범위' 6.7~19g으로 설정됐다. 한식간장, 양조간장의 '1회 제공기준량'은 5 ml이며 '1회 제공량범위'는 3.3~9.9 ml이다.


식초는와 토마토케첩의 '1회 제공기준량'과 '1회 제공량범위'는 각각 5ml, 3.3~9.9ml, 10g, 6.7~19g이다. 드레싱, 마요네스의 '1회 제공기준량'과 '1회 제공량범위'는 각각 15g, 10~29g, 10g, 6.7~19g이다.


이들 식품의 영양성분 1회 제공기준량은 고열량.저열량식품 판별 등에도 활용 된다.


이 규정은 12월 3일까지 의견을 수렴한 다음 2017년 1월 1일부터 이 규정을 시행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