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경자 상임대표 "무상급식 소득별 선택급식으로, 친환경 급식은 속임수"

URL복사

"직영급식, 식중독 등 문제점 감춰져...질 좋은 급식 선택권 학부모에게"

"전국 모든 학생들에게 100% 전면 직영 무상급식을 한다는 것은 말도 안된다. 능력있는 학생들은 비용을 부담하고 어려운 학생들이게 아침, 점심, 저녁 3끼를 급식하는 것이 진정한 무상급식의 의미라고 생각한다."


이경자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 상임대표가 친환경 전면무상급식을 소득별 선택급식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하고 전면무상급식은 아이들을 위한 급식이 아니라 정치적인 목적이 개입된 정치급식이라고 비난하고 나섰다.


1일 푸드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이경자 상임대표는 "다양성 시대에 모든 학교가 왜 똑같이 직영급식을 해야 하냐. 전면 직영 무상급식은 고쳐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딸의 사례를 예를 들었다.


이 상임대표는 "딸이 중학교는 직영급식, 고등학교는 위탁급식이였다. 굉장히 만족했고 양쪽 제도의 장점을 살려 학교마다 선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직영급식으로 모든 학교에 급식조리종사자 인력을 늘리는 정책보다는 잘하는 업체에 위탁을 통해 경쟁을 하게 하고 질 좋은 음식을 제공하는 업체를 학교운영위원회에서 선정할 수 있는 권한을 학부모가 찾아야 한다"며 "그래야 직영급식과 위탁급식이 경쟁하고 위탁은 위탁끼리 경쟁해 더 나은 급식을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면 직영급식이 된 이후에 식중독 사고가 훨씬 많이 일어나고 있다. 그런 제보들도 들어오고 또 언론에도 보도가 되지만 미약하게 보도되기 때문에 직영급식의 문제점이 오히려 감춰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위탁급식을 하다 일어난 식중독 사고라면 위탁급식 업체를 바꾸면 되는데 직영급식은 똑같은 영양사, 조리종사원에 그대로 또 맡기게 되면 식중독 사고가 발생해도 당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전면 직영급식은 반드시 고쳐야 된다"며 "누군가에 의해서 경쟁을 당하고 비교되는 그런 시스템이 도입돼야 식중독 사고도 줄일수 있다"고 했다.


이 상임대표는 친환경 급식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상임대표는 "우리나라 전체 농산물 중 친환경 농산물 재배는 4%밖에 안되는 상황에서 그 많은 학교 학생들에게 친환경 급식을 제공한다는 것은 속임수"라며 "세수를 확보하기 위한 급식이 친환경 급식이지 진정으로 아이들에게 좋은 급식을 제공하기 위한 급식이 아니다"고 했다.


그는 "우리는 아이들을 학교에 밥 먹이러 보내지 않았다. 좀 더 나은 교육 시설과 여건, 훌륭한 선생님들이 아이들을 지도하길 바란다"며 "아이들 교육에 쓰여야 할 돈이 줄줄세 정치와 연결돼 있는 사람들의 자금줄이 된다는 것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마지막으로 "이제 급식은 학교에서 학부모들과 교장이 좋은 방법을 찾을 수 있도록 우리에게 그 권한을 돌려 줘야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32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