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커피빈 코리아, 2년만에 모든 음료가격 인상

커피빈 "임대료·인건비 상승 인해 불가피한 가격 인상"

커피빈이 모든 음료를 2년만에 인상하기로 했다.


커피빈코리아(대표 박상배)는 1일부터 모든 음료의 가격을 200∼300원 인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표 음료인 아메리카노는 스몰이 4천300원에서 4천500원으로, 레귤러가 4800원에서 5000원으로 올랐다.


또 스몰 기준으로 오늘의 커피 4000원→4300원, 클래식 라인티 4500원→4800원, 카페라떼 4800원→5000원, 블랙 포레스트 아이스 블렌디드 6200원→6500원 등 전 제품의 가격이 뛰었다.


커피빈 측은 임대료와 인건비 등이 상승해 불가피하게 가격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커피빈의 음료 가격 인상은 지난 2012년 7월이후 처음이다.


앞서 스타벅스도 지난달 16일부터 일부 음료 가격을 평균 2.1% 인상했다.

관련기사

2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지평주조, 프리미엄 막걸리 ‘푼주(PUNJU)’ 3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지평주조가 프리미엄 막걸리 3종을 선보인다. 이번에 출시하는 프리미엄 막걸리는 ‘석탄주’, ‘부의주’, ‘백화주’ 총 3종으로, 선조들의 주조 방식에 현대적인 제조공법을 접목시켜 새롭게 재현했으며, 재료에서 오는 자연 감미와 감칠맛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석탄주(惜呑酒)’는 ‘그 향과 맛이 너무 좋아 입에 머금고 차마 삼키기 아까워 탄식한다’라는 의미에서 비롯된 술로, 가벼우면서도 자연적으로 나오는 탄산감이 식전과 식사 중에 입 안을 정리하기에 좋다. 알코올 도수는 일반 막걸리보다 약 2배 이상 높은 12도로, 은은한 단맛과 산미, 단정한 바디감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부의주(浮蟻酒)’는 발효 시 떠오르는 찹쌀의 모습, 음식과 어우러지는 술의 텍스쳐가 모두 ‘하늘에 뜬 구름’과 같다고 해서 이름이 붙어졌다. 알코올 도수 8.5도이며 부드러운 목넘김과 잔잔한 여운의 단 맛으로 식전, 식중 모든 요리에 잘 어울리는 만능 술이라고 할 수 있다. ‘백화주(百花酒)’는 알코올 도수 8.5도로 술병을 따면 ‘꽃으로 가득한 뜰의 향기처럼 신선한 향취’가 느껴진다. 풍성하고 기분 좋은 단 맛을 자랑해 따로 마시거나 마지막 디저트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