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참이슬 경유소주, 의혹 증폭

경찰, 수사결과 발표 "제조공정 문제없다"

국과수 분석 결과 ‘참이슬’에서 소량의 경유 성분이 검출됐다는 통보를 받아 소주 생산 과정과 유통 과정을 조사해온 경찰의 중간수사결가 발표됐지만 유입경로에 대한 의혹이 해소되기보다는 증폭되는 결과를 낳고 있다.

 

청주 청남경찰서는 경유 성분이 검출돼 논란이 된 ㈜하이트진로의 참이슬 소주에 대해 “제조 공정에는 문제가 없다”는 잠정 결론을 내놨다.

이 사건을 수사한 청주 청남경찰서 변재철 수사과장은 8일 수사 중간 결과 브리핑에서 “공병 반입부터 세척, 주입, 검수, 출고 등 모든 공정을 조사했으나 경유가 유입되거나 병 내·외부에 잔존할 가능성이 없다”고 밝혔다.

 

또 “공장 내 경유 사용처 2개 시설도 제조 시설과 떨어져 있어 경유가 소주병에 들어갈 가능성은 없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진로 공장에서 물류센터, 주류도매상, 음식점에 이르는 유통 과정도 조사했지만 지금까지 경유가 유입될 만한 상황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지난 3일 청주의 한 음식점에서 참이슬을 마시던 이모(44)씨가 “소주병에서 휘발유 냄새가 난다”고 신고하자 수사를 벌여왔다.

 

경찰은 이씨 일행이 마시던 소주와 식당이 보관하던 소주 15병(미개봉 11병, 개봉 4병)을 수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성분 분석을 의뢰, 8병 내·외부에서 소량의 경유 성분이 검출됐다는 통보를 받고 원인 규명에 나섰다.

 

경찰은 소주 생산 과정에서는 경유 유입 가능성이 없다는 결론에 따라 유통 과정에 주목하고 이 부분을 집중적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그러나 이번 중간수사결과를 보면 소주에 경유가 들어간 것은 맞지만 어떻게 들어간 것인지 원인규명이 되지 않아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해소되기보다는 의혹만 더 커지고 있다.

제조사와 경찰은 “제조 공정에 경유가 유입되지 않는다”고 밝히고 유통관계자들도 주장하고 있어 ‘경유가 들어간 것은 맞지만 유입경위는 모르는’ 황당한 결론이 도출되고 있는 것.

 

경찰은 의혹 해소를 위해 소주병에 경유 성분이 유입된 경로를 지속적으로 수사할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명확한 유입경로가 확인되기까지 소비자들의 불안은 계속될 전망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프링글스, 중독적인 매운 맛 '슈퍼핫' 2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프링글스가 이색적인 매운맛과 중독적인 알싸함이 맛있게 매운 프링글스 슈퍼핫 2종을 출시한다. 프링글스는국내 감자칩 시장에서 매운 맛 제품의 비중이 10%를 차지하고 전년 대비 18.2%가 성장하며 매운 맛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식품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이번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풍부한 새우 풍미에 마늘의 중독적인 알싸함이 더해진 ‘스파이시 갈릭 새우 맛’과 할라피뇨 특유의 매콤한 향과 치즈의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입안 가득 느껴지는 ‘스파이시 할라피뇨 파퍼 맛’이다. 할라피뇨 파퍼란 해외에서 즐겨먹는 안주이자 일종의 고추 튀김으로 할라피뇨 고추의 속을 파낸 후 치즈와 향신료, 다진 고기 등으로 속을 채우고 빵가루를 입혀 튀긴 음식이다. 입안에서 경쾌하게 부서지는 프링글스 특유의 바삭함에 갈릭 새우와 할라피뇨 파퍼의 이색적인 풍미가 조화를 이뤄 멈출 수 없는 매운 맛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패키지 디자인에도 프링글스 캐릭터 미스터 피(Mr. P)의 매워하는 표정을 담아 제품의 맛을 위트 있게 표현했다. 또한 할라피뇨 파퍼와 갈릭 새우 등 재료를 보여주는 이미지를 생생하게 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