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농심 춥파춥스 제품이력 불명

유통기한·영양성분 미표시 개별상품 GS25 등 편의점서 판매

 
박근혜 정부의 핵심정책인 불량식품근절이 관계 당국과 업체의 안이한 인식으로 차질을 빚고 있다.

14일 화이트데이를 겨냥해 서울시 영등포 소재 GS25에서 판매되는 춥파춥스 선물 패키지에 유통기한과 영양성분 등의 표기가 없어 ‘불량식품’의 논란이 일고 있다.

푸드투데이에 제보한 소비자에 의해 확인한 결과 춥파춥스 선물패키지에는 춥파춥스가 45개가 들어있고 바구니와 개별제품 모두 유통기한과 영양성분 등의 표기돼 있지 않았다.

이 패키지 상품은 GS25가 자체적으로 포장해 시중에 내놓은 상품으로 제품에 대한 어떠한 이력도 찾을 수 없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주로 개별상품으로 판매되는 춥파춥스 포장지 역시 아무런 표기가 명시되지 않은 채 유통된다는 점이다.
 
농심관계자는 “제품의 포장지 자체가 작기 때문에 정보를 표기해도 잘 보이지 않고 제품을 하나씩 뽑아갈 수 있는 진열대에 유통기한과 영양성분 등이 명시돼 있고 식품위생법 시행규칙을 따랐기 때문에 문제 될 것이 없다”고 항변했다.

식약청 관계자도 ‘식품등의 표시기준’에 따라 “즉석판매제조·가공업의 영업자가 ‘식품위생법 시행규칙’ 별표 15에 따른 즉석판매제조·가공대상식품을 판매하는 경우로서 표시사항을 진열상자에 표시하거나 별도의 표지판에 기재해 제사하는 때에는 개개의 제품별 표시를 생략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소비자는 업체의 편의만을 생각한 식품법이라는 입장이다. 춥파춥스는 제품의 특성상 낱개씩 구매하는 경우가 많고 진열대를 통째로 사가거나 한통을 사는 경우는 드물기 때문에 소비자의 알권리를 무시하는 행위라는 것이다.

한 예로 춥파춥스 크레모사 같은 경우에는 제품을 봉지 포장해 영양성분과 유통기한 등을 표기하고 있다. 하지만 춥파춥스가 200원에 판매되고 있는데 비해 춥파춥스 크레모사는 1.5배 가격인 500원에 판매되고 있는 점도 의아한 부분이다.


농심관계자는 “고급 원재료로 제조했고 무설탕을 표방하고 있기 때문에 기존의 춥파춥스와 차별성이 있다”고 말했지만 결국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1.5배 더 비싼 가격으로 제품의 신상을 파악하는 셈이다.
 

소비자단체협의회 관계자는 “막대사탕의 낱개는 봉지사탕과 다른 개념인데 개별표기를 안하는 것은 분명 문제가 있다”며, “제품의 신상정보가 미 표기 된 제품이 버젓히 팔리고 있는 것은 시대를 역행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한국형 채식 즐겨요” 오뚜기X두수고방, ‘두수고방 컵밥·죽’ 8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가 전통 채식 레스토랑 ‘두수고방’과 함께 채식 재료만을 사용한 제품을 선보인다. 최근 건강 트렌드 확대와 레스토랑 간편식(RMR) 성장에 따라, 채식 전문점과의 협업을 통해 컵밥과 죽을 RMR로 재탄생시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오뚜기는 이번 협업을 통해, 팥, 들깨, 버섯 등 다양한 원료를 활용해 한식의 장점을 살린 한국형 채식 스타일의 ‘두수고방 컵밥(4종)·죽(4종)’ 8종을 준비했다. 경기 수원시 앨리웨이 광교에 위치한 ‘두수고방’은 사찰음식의 대가인 정관 스님 제자인 오경순 셰프가 운영하는 채식 레스토랑으로, 오뚜기 두수고방 컵밥·죽 메뉴 개발에 함께 참여하여 두수고방의 맛과 가치를 담은 제품을 만들어냈다. 우선, 두수고방 죽 4종은 ▲수수팥범벅 ▲들깨버섯죽 ▲된장보리죽 ▲흑임자죽으로, ‘수수팥범벅’은 잘 삶은 팥과 수수, 찹쌀이 어우러진 진한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다양한 버섯을 넣은 ‘들깨버섯죽’은 버섯만의 고유한 감칠맛을 살리고 들깨의 고소함을 더했으며, ‘된장보리죽’은 구수한 풍미의 된장 국물에 근대와 보리, 뿌리야채를 넣어 식감을 살렸다. ‘흑임자죽’은 검은깨의 고소하고 담백한 맛을 즐길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