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면사랑, 프랑스 진출로 ‘K-누들’ 세계화 박차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면사랑이 미식의 본고장인 프랑스에 진출해 적극적인 현지화 전략으로 글로벌 소비자에게 ‘K-누들(Noodle) 대표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면사랑은 지난 30년간 축적한 면식 요리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K-푸드 불모지’에 가까웠던 프랑스 시장을 개척하며 글로벌 시장 개척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1월부터 프랑스 최대 식품 매장인 ‘까르푸(Carrefour)’와 르클레흐(E.Leclerc)’ 매장에 대표 가정간편식인 냉동용기면 3종과 냉동팩면 3종 판매를 시작했다. 올해 6월까지 프랑스 전역 300곳 매장으로 판매처가 확대될 예정이다.
 

프랑스 수출 전용 제품은 K-푸드에 관심이 많은 현지인들을 공략하기 위한 제품들로 구성했다. 김치볶음우동·비건 직화짜장·떡볶이범벅 등 냉동용기면 3종 및 잔치국수·새우튀김우동·가쓰오유부우동 등 냉동팩면 3종까지 총 6종으로 면사랑의 간편식 베스트 제품이다.


수출 전용 제품은 다양한 입맛과 종교적 지향 등을 고려해 개발했다. 김치볶음우동· 비건 직화짜장·떡볶이범벅 등 냉동용기면 3종이 KMF 할랄 인증을 획득했으며, 직화짜장 냉동용기면도 비건 인증을 진행 중이다.


면사랑은 맛과 품질에 민감한 프랑스 현지 반응을 살피고 브랜드를 알리기 위해 마케팅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난 1월 30일부터 2월 9일까지 열흘 간 까르푸 입점 행사로, 소비자 대상 시식행사를 진행해 면사랑 신제품을 알리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르클레흐에서도 다양한 론칭 행사를 진행하며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에 돌입했다. 면사랑은 앞으로 냉동 제품은 물론 우동, 떡볶이 등 실온컵 제품까지 제품 범위를 확대하며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면사랑 해외영업팀 한수 이사는 “면사랑은 한국인이 좋아하는 면세상을 세계 시장에 알리는 것을 목표로 세계 각국의 식탁에서 K-누들을 즐길 수 있는 방향에 대해 적극적으로 고민하고 있다”며 “이번 프랑스 시장의 성공적 진출을 통해 유럽시장 및 미국, 일본 시장 등 글로벌 진출 기회를 마련, 면사랑에서 만든 각국의 대표 면요리를 수출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프랑스에 수출되는 면사랑 냉동용기면은 별도의 해동 과정 없이 간단하게 전자레인지에 조리하는 것만으로도 K-푸드를 즐길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김치볶음우동 냉동용기면은 식물성 재료만 사용해 국내산 멸치와 채소로 맛을 낸 볶음 소스와 연타면발 제면방식으로 만든 부드럽고 쫄깃한 우동면이 만나 맛의 조화를 이룬다. 직화짜장 냉동용기면은 육류 성분을 넣지 않아 기름지지 않고 담백한 맛을 자랑하며, 연타면발 제면방식의 부드럽고 쫄깃한 면과 각종 야채를 춘장에 직접 볶아 풍미가 살아있는 짜장 소스가 일품이다. 떡볶이범벅 냉동용기면은 매콤달콤한 양념이 듬뿍 밴 쫄깃한 쌀떡과 김말이 고명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식물성 떡볶이 제품으로 건강과 맛을 모두 잡았다. 냉동팩면 3종 역시 간단한 조리만으로 K-누들의 맛을 느낄 수 있도록 구성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