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SPC그룹 공동창업주 김순일 여사 별세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허영인 SPC그룹 회장의 모친이자 고(故) 허창성 SPC그룹 명예회장과 함께 회사를 공동 창업한 김순일 여사가 10일 별세했다.

 

1923년 황해도 옹진에서 태어난 고인은 1942년 허 명예회장과 결혼한 뒤 1945년 삼립식품(현 SPC삼립)의 전신인 제과점 '상미당'을 창업해 함께 운영했다. 창업 초기 허 명예회장은 제빵기술 수완이 뛰어나 생산관리를 담당했고, 고인은 '제빵은 손끝에서 남는다'는 말을 남기며 경영관리 분야에서 활약했다.

 

삼립식품 창립 이후에는 이사와 감사로 경영에 참여해 회사의 기틀을 닦는데 기여했다. 허 명예회장은 자서전에서 인정과 감정에 흔들리기 쉬운 자신의 단점을 아내가 보완해 줬다며 '아내는 직원의 인사나 구매, 예산 집행 등 여러 경영분야에서 능력이 두드러졌다'고 회고했다.

 

유족은 허영인 SPC그룹 회장, 허영선(前 삼립식품 회장)∙영덕∙영석∙영한(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영우∙영희 씨가 있다.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7호실, 발인 5월 13일 오전 8시, 장지 경기도 이천시 선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