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단독] "썩은 배추로 김치 담그지 않았다"...효원 직원 억울함 호소

"썩은 배추 다듬어서 버리는 과정서 영상 찍어 언론에 제보"

 

[푸드투데이 = 황인선.홍성욱 기자] 최근 불량김치 논란을 일으킨 한성식품의 자회사 효원 직원들이 썩은 배추로 김치를 담지 않았다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나섰다. 


이들은 최근 언론에서 보도된 불량 김치를 판매했다는 것은 썩은 배추를 다듬어 버리는 과정에서 영상을 찍어 제보한 것이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상태가 좋지 않은 배추나 무가 들어오면 다듬어서 쓰고 나쁜 것은 폐기 처분했다는 것이다.


효원 생산부 직원 A씨는 "최근 언론 방송에서 썩은 배추로 김치를 담아 팔았다고 방송해 공장 폐업으로 50여명의 직원이 무직자가 됐다"며 "제보자인과 함께 썩은 배추를 선별해 폐기 처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 배추가 농가에서 좋은 것도 들어오지만 일부 썩은 무, 배추도 들어온다"며 "무, 배추를 잘라서 내버리는 검수과정을 방송에서 내보낸 것"이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또 다른 생산부 직원 B씨 역시 "생산직에서 일하는 사람으로서 양심상 썩은배추로 김치를 담지 않았다"면서 "썩은배추로는 김치를 담을수가 없다. 썩은 배추를 다듬어서 버리는 과정에서 영상을 찍어 언론에 제보해 억울한 누명을 쓰고 하루 아침에 실업자가 되고, 썩은 배추로 김치를 담그는 사람으로 누명을 썼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22일 MBC 뉴스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공익제보자 A씨는 충북 소재 효원의 김치공장 내부를 촬영한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는 직원들이 변색된 배춧잎과 갈변된 무를 손질하는 모습이 담겼다. 위생 논란이 일자 한성식품은 진천공장 무기한 폐쇄 조치를 내렸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던킨, ‘알로라 나시와 코코넛 파라다이스’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 계열사 비알코리아가 운영하는 던킨이 본격적인 여름 시즌을 맞아 휴양지 감성을 물씬 느낄 수 있는 포켓몬 도넛 ‘알로라 나시와 코코넛 파라다이스’를 7월 이달의 도넛으로 선보인다. 입안에 펼쳐지는 천국의 맛 ‘썸머 파라다이스’를 모티브로 한 ‘알로라 나시와 코코넛 파라다이스’는 새하얀 백사장이 펼쳐진 여름 해변 옆에 꼽혀 있는 코코넛 야자수를 연상시키는 비주얼이 특징이다. 상큼달콤한 파인애플 필링을 듬뿍 채운 도넛 위를 고소한 로스트 코코넛 토핑으로 마무리해 이색 풍미를 선사하고, 여기에 글로벌 인기 콘텐츠 포켓몬스터 속 알로라 지방에 사는 야자열매 포켓몬 ‘나시’ 모양의 픽을 꽂아 휴양지 감성을 더했다. 던킨은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오는 4일부터 8일까지 해피포인트 애플리케이션에서 ‘이달의 도넛 3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해피앱 이벤트 페이지에서 쿠폰을 다운로드한 후, 매장에 방문해 사용하면 된다. SPC그룹 던킨 관계자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일상에서도 휴양지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이국적 풍미의 ‘알로라 나시와 코코넛 파라다이스’를 출시하게 됐다”며 “던킨 이달의 도넛과 함께 유쾌한 에너지를 충전하시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