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홍 기자의 FoodToday] '저탄소 식생활교육'...학교에서도 코리아그린푸드데이

URL복사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서울특별시교육청, ESG실천 업무협약 체결
김춘진 사장 "국민과 함께 대한민국 지구 지키는 운동에 선두적 역할"
조희연 교육감 "우리 학생들 미래 생태 시민으로 성장하는 것 중요해"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저탄소 식생활 문화 확산을 위해 뛰고 있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 aT)가 이번에는 학교로 달려갔습니다. 


aT는 지난 9월 서울 aT센터에서 생산자·소비자·기업 대표와 함께 저탄소 식생활 문화 확산을 위한 ‘코리아 그린푸드 데이’ 대국민 캠페인을 선포했는데요. 선포식을 시작으로 aT는 지방자치단체, 교육청, 공공기관 등 단체급식 기관과 협력해 코리아 그린푸드 데이를 범국민 캠페인으로 확산시키고 있습니다. 

 

 

'코리아 그린푸드 데이’란? 현세대와 미래세대를 위해 먹거리의 생산, 유통, 소비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대국민 식생활 개선 캠페인입니다. 


26일 서울 aT센터에서는 aT와 서울특별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과의 업무협약 체결식을 있었습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양 기관은 ▲미래세대의 저탄소 식생활 문화 확산을 위해 그린 급식과 연계한 ‘코리아 그린푸드 데이’ 캠페인 전개 등 ESG실천문화 확산 ▲저탄소·친환경 농수산식품 등을 활용한 공공급식 활성화 ▲미래세대의 꽃 생활화 문화 확산을 위한 체험교육 추진 등에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저탄소․친환경 식생활 캠페인 ‘코리아 그린푸드 데이’에 서울시내 84만 초‧중‧고교생도 함께 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된 것이죠. 


이날 협약식 현장을 푸드투데이가 따라가봤습니다.

 


조희연 서울특별시교육청 교육감 :
지구를 지키는 저탄소 식생활 ‘코리아 그린 푸드’ 서울시 교육청도 함께하겠습니다. 파이팅입니다.

우리 학생들이 미래 생태 시민으로 성장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합니다. 학교에서부터 그리고 가정에서부터 생태시민으로 저탄소 식생활을 습관화하는 교육을 서울시 교육청도 함께하겠습니다.


김춘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장 :
‘코리아그린푸드데이’는 친환경 농산물 로컬푸드를 생산·유통·소비 전과정에서 탄소를 줄이는 대국민 식생활 개선 프로그램입니다.


친환경 농산물은 농장에서 이산화탄소(CO2) 가스가 적게 발생 합니다. 온실 가스 배출 역시 줄어듭니다. 


탄소배출의 26%를 책임지고 있는 먹거리 관련 기관으로써 '탄소배출을 어떻게 하면 줄일 것인가', '온실 가스 배출을 어떻게 하면 줄일 것인가' 우리 일상 생활 속에서 실천하자는 운동이 ‘코리아그린푸드데이’ 운동입니다. 


생산·유통·소비 전 과정에서 온실가스 배출을 줄일 수 있습니다. 이것이 지구를 구하는 길입니다.

 


친환경·유기농 그리고 로컬푸드, 요리 할 때부터 적절한 양을 요리하고 농수산 식품의 쓰레기 양을 줄여서 배출하면 예로 들면 브로콜리를 통째로 요리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또 껍질을 얇게 깍아서 요리하는 방법을 선택한다면 그 만큼 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습니다.


또한 우리 아이들이 적절한 양의 음식물 남기지 않고 먹자는 운동이 ‘코리아그린푸드데이’ 운동입니다.


교육청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국민들과 함께 함으로써 대한민국이 지구를 지키는 운동에 선두적인 역할을 할 것임을 확신합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 '케요네스' 출시… “케찹과 마요네스의 황금비율”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가 케찹과 마요네스를 최적의 비율로 조합한 ‘케요네스’를 선보였다. 오뚜기는 소비자들이 마요네스를 베이스로 하는 소스를 만들 때 가장 많이 조합하는 소스로 ‘케찹’을 꼽았다는 점에 착안해 두 소스를 섞은 ‘케요네스’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1971년 ‘오뚜기 토마토 케찹’, 이듬해 ‘오뚜기 마요네스’를 출시한 이후 줄곧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며 소스 시장을 선도해온 오뚜기만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두 소스의 ‘황금비율’이 탄생했다. 이번 신제품 출시에는 소비자들의 목소리가 크게 작용했다. ‘케요네스’는 지난 2월 오뚜기와 빙그레가 손잡고 선보인 과자 ‘참깨라면타임’에 동봉된 소스로 선출시된 바 있다. 당시 SNS에서는 ‘케요네스’를 별도로 구입하고 싶다는 소비자 의견이 줄을 이었고, 오뚜기는 이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케요네스’를 제품화하게 됐다. ‘케요네스’는 새콤달콤한 토마토 케찹에 고소한 마요네스를 섞고, 깔끔한 뒷맛을 느낄 수 있도록 매콤한 할라피뇨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각종 스낵 및 튀김요리의 딥핑소스는 물론 샐러드 드레싱, 샌드위치 소스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케요네스’는 중독성 강한 맛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