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제주개발공사, 대한민국 대표 안전사업장으로 거듭

URL복사

20일 지능형 영상분석 기술 적용 통합관제센터 본격 운영 시작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제주삼다수를 생산, 판매하고 있는 제주개발공사가 품질과 안전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사장 김정학)는 20일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 소재 제주삼다수 공장에서 통합관제센터 개소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JPDC 통합관제센터는 제주삼다수 사업장뿐 아니라 한남리 감귤1공장, 한림읍 감귤 2공장 등 3곳에서 각각 관리되던 CCTV를 한 곳에서 통합 관제하게 된다.


특히 단순 모니터링이 아닌 지능형 영상분석 기술을 적용한 모니터링 시스템을 공사 최초로 도입, 화재와 침입, 근로자 쓰러짐 등 상황별 위험순간을 포착해 관리자에게 알려줌으로써 신속한 안전사고 대응이 가능하게 됐다.

 
이번에 공사에서 도입한 지능형 영상분석 기술은 유형별 데이터(영상 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된 서버를 통하여 필요한 정보의 추출과 선별 및 이에 대한 식별, 비식별을 구분하여 학습한 자료를 프로그램을 통해 운영자에게 알려주는 주요 처리 기술이다.


통합관제센터는 24시간 운영되며, 공사에서는 최근 관제요원을 추가로 채용하기도 했다.


이에 함께 제주개발공사는 안전 관련 인증을 잇달아 획득하며 안전시스템도 체계화하고 있다.
 

공사에서는 중대 사고로 인한 기업의 사업 중단을 최소화하기 위해 마련된 국제표준인증인 사업연속성경영시스템 인 ISO 22301 인증을 최근 갱신했다.
 

공사에서는 인증 유지를 위해 핵심 업무와 리스크를 점검하는 등 기능연속성계획을 개정하는가 하면, 이에 따른 모의훈련과 위기 시 복구 작업을 위한 프로세스도 수립했다.

 
이 외에도 공사는 제주삼다수 공장에 대해 국내 생수 업계에서는 최초로 ‘공간안전인증’을 획득하였으며, 안전보건경영시스템인 ISO 45001 인증도 이미 획득했다.


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은 “24시간 통합관제센터 구축으로 CCTV의 효율적인 운용은 물론 신속한 대응체계를 마련, 안전사고 예방 및 보안 점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공사의 핵심가치 중 하나이면서 가장 중요한 경영원칙 중 하나인 ‘안전’과 관련해 지속적인 혁신 노력을 통해 대한민국 대표 안전한 사업장으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일동후디스, 남성 활력 위한 ‘하이뮨 쏘팔코사놀’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일동후디스는 전립선 관리 및 지구력 증진을 위한 제품 ‘하이뮨 쏘팔코사놀’을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하이뮨 쏘팔코사놀’은 프리미엄 건기식 브랜드 ‘하이뮨’에서 첫 론칭한 남성 건강기능식품으로 전립선 건강과 지친 남성의 활기찬 생활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설계했다. 전립선은 남성의 방광 바로 밑 요도가 시작되는 부분을 싸고 있는 기관으로, 나이가 들면서 크기가 커져 요도가 압박돼 다양한 배뇨 장애가 나타나게 되는데 이를 전립선 비대증이라고 한다. 과거에는 중년 남성질환으로 여겨졌지만 최근에는 젊은 층에서도 발병률이 증가하며 전립선 건강을 위한 건강기능식품을 찾는 이들이 증가하고 있다. 제품의 주원료인 ‘쏘팔메토’는 대서양 해안에서 자생하는 톱 야자나무의 일종이며 가뭄과 해충에 강하고 생명력이 강해 예로부터 북미 인디언들이 비뇨생식기 계통의 질병을 치료하기 위해 섭취했다고 전해지는 열매다. ‘쏘팔메토 열매 추출물’인 ‘로르산’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인증한 전립선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기능성 원료다. ‘하이뮨 쏘팔코사놀’은 전립선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쏘팔메토 열매추출물(로르산)의 1일 섭취 권장량인 70mg과 함께 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