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홍 기자의 FoodToday] 세계 30개국 의료진.석학 모였다...국제공동협력체 'IVRA' 출범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적인 공조가 시작됐습니다. 우리나라를 중심으로 세계 30여개국 의료진과 석학들이 참여하는 공동협력체 IVRA(International Virus Research Alliance:국제바이러스연구협력단/이하 IVRA)가 구성, 본격 활동에 들어간 것인데요.


IVRA는 29일 코엑스에서 ‘코로나19 팬데믹 극복을 위한 희망 의료나눔 국제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IVRA의 출범을 전 세계에 알렸습니다. 


이날 컨퍼런스에는 온두라스 주한대사, 스리랑카 주한대사, 루마니아 클라우디아 상무관, 오스트리아 Philip Winkler 상무관, 불가리아 Daniela Petrova 상무관, 잠비아 Bwanga Kapumpa 상무관, 이집트 Ahmed Amawi 상무관, 미얀마 Win Pa Pa Thu상 무관, 필리핀 Jose MA.Jojie 상무관 ,캄보디아 Khath Chen 상무관 등이 참석했습니다. 

 


자문위원으로는 단국대 전 의료원장 박우성 원장(암센터추진위원장), 가톨릭의대 장홍석 교수,연세원주의대 황성오 교수, 가톨릭의대 강영남 교수, 중앙의대 정윤재 교수, 순천향의대 김호중 교수,경희의대 이형민 교수, 분당제생병원 김영식 센터장, 정영호내과 정영호 원장, 연세라인의원 안성환 원장 판교연세의원 신형진, 대한밸런스의학회 김경진 회장, 전 통합암학회 최낙원 회장, GBA코리아Oh Sinan Ozturk 회장, 아시아 경제개발위원회 윤석헌 위원장, 전 식약청장 김진수, IND 장창돈대표, 은성의료재단 정호재 대표 등 총 50여명이 의료계 전문가와 저명인사가 임명됐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양승조 충청남도 도지사와 진나(mohamed jinna) 세계할랄연맹(UNWHD) 회장의 축사와 국내외 의료계 인사와 30여개국 의료계, 정계 인사들은 랜선으로 참여해 IVRA 출범과 국제컨퍼런스 개최를 축하했습니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서울성모병원 장홍석 교수팀과 서산의료원에서 실시한 아디포랩스의 고주파 온열암 치료기 ‘리미션1℃’를 활용한 코로나19 환자 치료 결과가 발표돼 큰 관심을 끌었습니다. 

 
이날 컨퍼런스 현장을 푸드투데이가 따라가봤습니다. 

 


김진수 국제바이러스연구협력단 자문위원(푸드투데이 논설실장 ) :


- 국제바이러스연구협력단(IVRA)은 어떤 모임인가요?
국제바이러스연구협력단(IVRA)는 코로나19의 팬데믹을 종식시키기 위해 여러 국가와 협력하여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국가별 문제를 해결하고자 회원 간의 공동연구결과와 정보를 교류하고자 결성한 의료전문가들의 단체입니다.


- 오늘 컨퍼런스에서는 어떤 내용이 소개되나요?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바이러스 감염에 있어 열 치료가 효과가 있다.”는 원리를 적용하여 치료법을 발굴했습니다.
 

환자 20명을 대상으로 치료한 결과 치료 후의 Ct값이 E gene 평균값은 32.63, RdRP S gene 평균값은 33.18, N gene 평균값은 33.24로 나왔으며 이 결과 값은 통계적으로 유의미하다고 평가되고 있습니다.
 

 

참고로 우리나라 방역당국이 제시한 Ct값은 35~40로 양성과 음성을 가르는 기준이나 전 세계적으로 음성 기준인 29.5이하임을 감안할 때 금 번 임상에서 얻은 치료 후 결과 값은 모두 32이상으로 나와 의의가 있다고 평가됩니다.


현재 치료제가 없는 상황 속에서 이를 세계적으로 확대하여 치료와 연구가 동시에 진행하게 되면 경증 코로나 환자 및 무증상 코로나 양성자들의 전염력을 없애고 조기에 삶의 현장으로 복귀시킬 수 있습니다.


- 향후 국제바이러스연구협력단은 어떤 역할을 하게 되나요?

한국 IVRA가 중심이 되어 회원국에 이번 치료법을 널리 보급하고 치료와 연구도 계속 수행해 나갈 계획입니다. 또한 IVRA회원국에 치료에 사용되는 고주파온열장비도 지원할 계획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샘표, 조선 영조 임금의 별미장 ‘샘표 고초장’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샘표가 조선 영조 임금이 즐겨먹었던 고추장을 현대인의 입맛에 맞게 구현한 ‘샘표 고초장’을 출시했다. 옛 양반가의 별미장인 ‘토장’을 선보이며 프리미엄 된장 시장을 선도해온 75년 샘표의 독보적 발효 기술력이 담긴 제품이다. ‘고초장’은 고추장의 옛말로, 샘표 연구진은 조선시대의 최장수 임금인 영조가 고초장을 즐겨먹었다는 『승정원 일기』 내용에 착안해 10년 넘게 재현을 위한 연구에 매진했다. 영조가 좋아했던 고초장 제조법을 찾아 분석하고, 샘표가 축적해 온 우리맛 연구 결과와 발효 기술력을 바탕으로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샘표 고초장은 깊은 구수함과 깔끔한 매운맛으로 텁텁하지 않고 은은한 단맛이 차별화된 고추장이다. 발효한 쌀에서 나오는 은은한 단맛으로 기존 고추장이 깊은 맛 없이 너무 달고 텁텁하다는 소비자들의 불만점을 해소했다. 또한 태양초 고추의 깔끔한 매운맛과 간장을 빼지 않고 통째로 발효 숙성한 토장 메주의 깊은 감칠맛을 잘 살려, 칼칼하고 맛있는 ‘집고추장’을 연상케 한다. 기존 자사 고추장보다 무침성이 좋아 볶음 요리는 물론 탕이나, 나물을 무칠 때도 활용하기 좋다. 샘표식품 장류 마케팅 담당자는 “샘표는 장(醬)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