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전통식품 진흥법’ 왜 필요한가

URL복사

 

[푸드투데이 = 정리 홍성욱 기자] 중국산 김치와 GMO 콩으로 만든 된장 수입산이 우리 식탁을 빠르게 채워나가고 있다. 무분별한 수입으로 국산 농수산물은 설 자리를 읽어가고 있다. 100% 우리 농산물을 이용한 전통식품은 외면 당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5천년 역사와 함께 한 전통식품을 살리기 위한 '전통식품 진흥법'이 국회에서 추진 중이다. 국내 전통식품 업체의 애로점과 ‘전통식품 진흥법'의 필요성에 대해 이광범 한국전통식품협회장, 박화규 대표, 양향자 이사장과 함께 들어본다.<편집자주>

 


안녕하세요 구재숙입니다.
대한민국 전통식품 활성화 방안에 대해 한국전통식품협회 이광범 회장과 박화규 대표, 양향자 이사장과 이야기 나눠 보겠습니다.


구재숙 뉴시니어 :
(이광범 한국전통식품협회장)회장님 요즘 많이 바쁘시죠.
전통식품 필요성에 대해서 한 말씀 해주세요


이광범 회장 : 
우리 전통식품은 굉장히 필요합니다. 5천년 역사 조상들의 역사가 있고 식문화의 혼이 담겨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 전통식품은 꼭 살려내야 한다는 마음을 갖고 있습니다.


양향자 이사장 : 
우리 전통음식은 예전부터 선조들이 먹어서 약이되고 치료가 되는 음식으로 유명하죠.


구재숙 뉴시니어 : 
전통식품은 다른 식품과 무엇이 다른건가요?


박화규 대표 : 
전통식품은 200만 농민들이 땀흘려 가꿔 생산한 곡물과 채소등을 이용해 조상님들로부터 내려오는 전통적인 방법으로 농업 발전에 기여하고 안전한 고품질의 먹거리 공급에 기여하고 있는 것이 다릅니다.


구재숙 뉴시니어 : 
양향자 이사장님께서 우리 전통식품의 필요성에 대해서 설명해주세요.


양향자 이사장 : 
조선 왕조 500년 동안 이어온 것을 토대로해서 이런 식품을 현재 애용하고 아끼고 사랑하고 있습니다.


구재숙 뉴시니어 : 
전통식품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 말씀해주세요

 


이광범 회장 : 
제도나 법률의 뒷받침이 없어서 굉장히 어렵습니다. 전통식품 업체들이 5천년 식문화 전통식품을 살리기 위해서 ‘전통식품 진흥법’을 준비했습니다. 국회에서 이 법률안이 꼭 통과 될 수 있도록 합심해서 노력 하겠습니다.


박화규 대표 : 
국회에서 추진되고 있는 ‘전통식품 진흥법’이 통과 돼 열의는 있으나 자금력이나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국 천여개 업체들에게 활성화 방안이 수혜 돼 반만년 역사속에 면면이 이어오는 우리 우수한 전통식품이 전국민의 건강에 기여하고 나아가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 잡고 싶은 심정입니다.


이광범 회장 : 
한국전통식품협회는 천여개 업체로 구성돼 있습니다.
농민과 상생하고 생명 농업이기 때문에 우리 전통식품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박화규 대표 : 
우리 식품중 가장 대표적인 식품으로 김치를 비롯 3대 장류인 고추장·간장·된장이 있으나 현재 우리 국민의 식탁에는 90% 이상이 중국산 다대기와 수입 GMO 콩을 이용한 질 낮은 장류가 대세를 이루며 시장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100% 우리 농산물을 이용한 전통식품은 외면당하고 있는 현실입니다.


그러나 이웃나라 일본의 경우는 우리나라보다 짧은 장류의 역사를 갖고 있지만 미소된장 등을 연구·개발하여 세계적으로 종주국 행세를 하고 있습니다.


이것 뿐 아니라 우리 ‘김치’를 ‘기무치’로 바꿔 부를 정도입니다.


이번 논의 되고 있는 ‘전통식품 진흥에 관한 법률’ 이 필히 통과돼 우리도 다른 나라처럼 전통식품이 양성화 돼 떳떳하게 다른나라와 경쟁해 선택 받을 수 있는 상품을 만드는 것이 전통식품 제조사들의 활성화를 그리고 국민건강에 기여하는 전통식품이 됐으면 합니다.

 


양향자 이사장 : 
그렇다면  단속하는 방법이 있을까요?


박화규 대표 : 
현재 농수산물 품질관리원에서 조사원들이 조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인력이나 시간확보등이 부족해서 꼼꼼하게 세세하게 단속이 안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양향자 이사장 :
네. 아쉽네요


이광범 회장 : 
우리 협회에서는 온라인 오프라인에서 구축하고 유통망을 통해 활성화 계획을 갖고 있습니다.


구재숙 뉴시니어 : 
전통식품 필요성에 대해 이야기 잘 들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에프앤비 복음자리, 여름맞이 아이스티 2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에프앤비 복음자리가 여름맞이 아이스티 2종을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신제품 2종은 ▲아이스티 복숭아 ▲아이스티 레몬이다. 복숭아맛은 싱그러운 복숭아와 홍차가 어우러진 상콤하고 달콤한 맛을 자랑한다. 레몬맛은 상큼한 레몬과 부드러운 홍차가 만나 새콤하고 달콤한 맛을 동시에 낸다. 건강을 생각하는 복음자리 레시피에 따라 아이스티 신제품 2종은 캐러맬 색소 무첨가로 출시돼 홍차 본연의 색과 맛을 즐길 수 있다. 또한 사용하는 홍차도 까다롭게 관리한 찻잎만을 엄선해 만들었다. 파우더 형태로 출시된 이번 신제품은 찬물에도 잘 녹는 것이 특징이다. 찬물 200ml에 복음자리 아이스티 28g을 넣고 잘 녹인 후, 얼음을 가득 넣은 다음 찬물을 컵 가득하게 채우면 손쉽게 아이스티가 완성된다. 취향에 따라 로즈마리, 애플민트 등의 허브나 과일 조각을 추가하면 풍부한 맛이 배가한다. 최근 유행하는 달콤 씁쓸한 맛의 ‘아샷추’(아이스티에 샷 추가) 음료도 직접 만들어 맛볼 수 있다. 복음자리는 아이스티 2종 출시를 기념해 오는 15일까지 쿠팡에서 사전 예약 행사를 진행한다. 소비자들은 이번 행사를 통해 신제품 2종을 각각 15% 할인된 가격으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