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전통식품협회-세계음식문화연구원, 한국전통식품 활성화 위해 뭉쳤다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한국전통식품협회(회장 이광범)와 세계음식문화연구원(이사장 양향자)는 지난 11일 문화투데이 본사 회의실에서 전통식품의 중요성을 국민들과 세계인들에게 널리 알리고 후손들에게 전통식품의 우수성을 전하기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전통식품인 김치는 2006년 미국의 헬스지가 세계5대 건강식품으로 선정했으며 2013년도 대한민국 김장문화가 유네스코에 지정된 바 있다.

 


우리전통식품은 세계에서도 인정받는 과학적인 건강음식으로 선조들께서 물려주신 무형의 자산이다. 


그러나 현재 우리국민의 식탁엔 90%이상이 중국산 다데기를 이용한 음식 올라가고 있다. 또 수입 GMO 콩으로 가공한 질 낮은 장류가 대세로 시장을 형성하고 있으며 100% 우리 농산물을 이용한 전통식품은 외면당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웃나라인 일본의 경우 역사적으로 우리보다 늦은 장류의 역사를 가지고 있지만, 미소된장(백된당)등을 연구 개발해 세계적으로 종주국인양 행세를 하고 있다. 또한 우리 김치를 기무치로 바꿔 불릴 정도 이다.

 


이번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전통 식품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이 통과돼 우리도 다른 나라처럼 여러 전통식품이 양성화돼 영세업에서 벗어나 글로벌화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거세다. 


이에 한국전통식품협회와 세계음식문화연구원은 반만년의 역사 속에 면면히 이어온 우리 우수한 전통식품들이 양성화 돼 전 국민의 건강에 기여하고 나아가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빕스, 설 선물세트 시판... 스테이크 라인업 강화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빕스가 임인년 설을 맞아 다양한 부위로 구성된 프리미엄 스테이크 선물세트 4종을 출시하고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 빕스는 지난해 추석, 브랜드 출범 이후 처음으로 선보인 스테이크 육류용 선물세트가 큰 호응을 얻은 점을 반영해 이번 설 선물세트 종류를 확대했다고 전했다. 특히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연휴 시작 전 출시 3주 만에 조기 품절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빕스는 올해도 명절 선물 고급화 경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1등급 한우 스테이크, 토마호크, 포터하우스, 우대갈비 등 최고급 부위로 선물세트를 구성했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빕스 프리미어 한우 스테이크 세트’는 46년 전통의 '설성목장'과 협업해 엄선된 품질의 최고급 한우를 사용했다. 무항생제, 자연방목, 웰빙사료를 사용한 1등급 한우의 등심과 채끝 부위로 구성했으며 아스파라거스, 샬롯, 미니양배추 등 가니쉬도 포함했다. 선물 시 포장 선택권을 넓히고자 세련된 패키지에 고급 보자기를 동봉해 품격을 더했다.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갈비살, 꽃등심, 새우살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도끼모양의 토마호크를 비롯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