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인터뷰] 민경천 위원장, 낙농가 겨냥 "젖소 피 흐르는 외모만 한우...한우 아니다"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홍성욱 기자] 민경천 한우자조금 관리위원장은 23일 수정란 이식을 통해 한우 송아지를 생산하는 낙농가 향해 "한우농가의 피와 같은 돈을 수급조절에 사용하고 있는데 젖소농가에서 한우를 생산한다는 것은 배반적인 행위"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민 위원장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소재 푸드투데이 본사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자조금은 한우 송아지 공급량이 늘어 정부와 함께 100억원에서 120억원 정도의 수급조절 예산을 투입, 현재 사육두수 조절에서 미경산우사업과 저능력도태사업을 병행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수정란 이식은 초음파 장비를 활용해 한우 암소에서 채취한 난자를 체외에서 교배한 뒤 수정란을 다른 암소 자궁에 이식해 한우 송아지를 낳게 하는 방법이다. 낙농 관련 유관기관 및 지자체는 이렇게 생산된 수정란을 희망 농가에 공급하고 있으며, 젖소 보다 값비싼 한우 송아지 생산이 가능해 낙농가들의 사업 참여가 매년 늘고 있는 상황이다.


젖소의 한우 수정란 이식에 대해 민 위원장은 "한우 수정란이식은 한우에 한해서 좋은 종자를 개량하고 좋은 육질에 한우를 만들기 위해서 하는 사업인데 수정란 이식 사업을 갖고 젖소에서 한우 생산을 한다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딱 잘라 말했다.


또 "한우농가의 입장에서 보면 수정란 이식 사업은 정부가 해서는 안 될 사업이고 시군이나 지자체에서 예산을 투입하는 것은 반복된 예산 증액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암소 난자 채취 방법에 대해선 "과거부터 지역에서 젖소를 이용해 한우 수정란 이식을 하는데 농가에 의사를 물어 그 농가에서 모든 부분을 알리고 채취해야 하는데 도축장에서 암소 주인의 동의 없이 채취하는 것은 불법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증되지 않은 유전인자를 이용해 수정란이식 사업을 하고 있는게 지금 현실"이라며 "한우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가 무너질 수 있는 가능성이 매우 농후하다"며 "우리의 한우는 5천 년 역사의 단일품종이다. 외모는 한우일지라도 속의 피는 젖소의 모든 것을 받아서 피가 흐르는데 어떻게 한우랑 같다고 주장할 수 있겠냐"고 했다.


그는 낙농가에 "한우농가들과 낙농인들이 같이 동반성장 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지 한우산업을 저해하는 사업을 한다면 같이 갈 수 없다"며 "낙농업을 하는 분들은 이런 사업은 자제해주시고 앞으로 한우농가와 함께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길을 택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삼양식품, 미국 시장 타겟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삼양식품은 미국 현지 시장을 타겟으로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을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은 미국 현지인들의 입맛을 반영해 선보이는 수출용 불닭 신제품으로 현지인들에게 익숙한 하바네로고추, 라임을 활용한 매콤새콤한 맛이 특징이다. 삼양식품의 이번 제품은 매운 음식을 선호하는 히스패닉 계열의 소비자들과 색다른 매운맛을 선호하는 아시안을 타겟으로 했다. 또한 KMF 할랄 인증을 받아 무슬림 소비자뿐 아니라 미국 현지에서 할랄에 관심이 많은 소비자들에게도 어필할 계획이다. 삼양식품은 간편한 조리를 선호하는 미국인의 특성을 반영해 물을 버리지 않는 조리법을 개발해 적용했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신제품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은 라스베가스에서 진행된 BTS 콘서트에서도 많은 미국인들의 이목을 끌었던 제품”이라며 “미국 내에서 K-SPICY 열풍을 이끌고 있는 불닭브랜드의를 통해 미국 현지 시장을 적극 공략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삼양식품은 오는 하반기 동남아, 일본 등 아시아 시장을 타겟으로 수출 전용 불닭 신제품도 출시할 예정이다. 그동안 삼양식품은 해외시장 확대에 발맞춰 현지 맞춤형 제품을 꾸준히 확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