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배달특급’ 설 특급 세뱃돈 이어 이번에는 ‘특급 경품’이다

URL복사

 

[푸드투데이 = 아윤서 기자] ‘배달특급’이 재난기본소득 연계 이벤트, 설연휴 이벤트에 이어 회원들을 위한 푸짐한 경품 행사를 마련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올해 2~3월 주문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경품 1000개를 증정하는 이벤트를 마련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경품 추첨 이벤트는 2월 1일부터 28일까지 주문한 고객을 대상으로 1차 추첨, 3월부터 3월 31일까지 주문한 고객으로 2차 추첨을 실시, 오는 4월 중순에 당첨자들에게 상품을 일괄 지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이벤트는 고객의 주문 번호로 자동 응모되는 형식으로, 하나의 주문 당 응모 기회를 받기 때문에 주문 횟수가 많을수록 당첨 확률이 높아져 회원들의 호응이 뜨거울 것으로 예측된다.


또 ‘배달특급’ 회원들을 대상으로 지난 1일부터 지급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과 연계한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어 추첨 대상자가 더욱 많을 것으로 보인다.


경품은 최근 홈쇼핑 등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경기도 중소기업 ‘에브리봇’의 로봇청소기 50대와 경기도 전통주 선물세트 50개, ‘배달특급’ 할인쿠폰 900개로 마련됐다.


단, 전통주 선물세트의 경우 미성년자는 수령이 불가하며, 다른 상품으로 변경해 제공할 방침이다.


이번 이벤트는 ‘배달특급’이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처음 마련하는 경품 추첨 행사로 그간의 좋은 성과에 대해 회원들에게 보답함과 동시에 경기도 중소기업의 상품을 알리는 두 가지 의미가 있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설 연휴 이벤트를 통해 소비자들의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아 고마움을 되돌려드리는 경품 행사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배달특급’은 소비자와 소상공인 모두를 위해 열심히 달려나가겠다”고 관심을 부탁했다. 


‘배달특급’은 지난 설 연휴 닷새간 약 10억 원의 거래액을 기록하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13일에는 서비스 이후 처음으로 일 거래액 2억 원을 돌파했고, 14일에는 2억 7000여만 원을 기록하며 일 거래액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맥도날드, 맥크리스피 버거 2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한국맥도날드가 ‘맥크리스피 클래식 버거’와 ‘맥크리스피 디럭스 버거’를 출시하고, 26일부터 상시 판매한다. 맥크리스피 버거 2종은 맥도날드가 오랜 연구 끝에 완성한 ‘세상 처음 맛보는 치킨버거’로, 패티부터 번, 소스까지 여러 식재료 간 최상의 조합을 구현해낸 것이 특징이다. 신메뉴의 가장 큰 차별점은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운 100% 통닭다리살 케이준 패티를 사용했다는 점이다. 두툼한 닭다리살을 통째로 넣어 한 입 베어 물면 진한 육즙과 결이 살아있는 치킨의 식감을 동시에 느낄 수 있으며, 케이준 시즈닝을 더해 깊은 감칠맛까지 선사한다. 이번 신메뉴에는 치킨버거에 가장 잘 어울리는 전용 번(버거 빵)인 ‘포테이토 브리오쉬 번’이 사용돼 더욱 특별하다. 포테이토 브리오쉬 번은 고소한 감자 향과 은은한 단맛을 지녔으며, 폭신하고 쫄깃한 식감을 극대화해 치킨버거와 조화롭게 어우러진다. 여기에 스모키 향을 머금은 새콤달콤한 치킨 전용 스페셜 스모키 소스와 달달하고 알싸한 양파가 맛의 중심을 잡아줘 중독성 넘치는 매력을 경험할 수 있다. ‘맥크리스피 디럭스 버거’는 통닭다리살 케이준 패티에 신선한 토마토와 양상추를 더해 다채롭고 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