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 ‘식품안전지킴이 사업’, 지난해 978건 검사 부적합 식품 13건 회수·폐기

URL복사

 

[푸드투데이 = 이윤서 기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해 ‘식품안전지킴이 사업’으로 식품과 용기 등 978건을 수거·검사해 13건의 안전 부적합 식품을 적발하고 후속 조치했다고 8일 밝혔다.


‘식품안전지킴이 사업’은 유해식품 근절을 위해 지난 2007년부터 도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직접 수거부터 검사까지 진행하는 사업으로, 도민 소비 취향을 반영해 ▲부적합 우려식품 ▲위생 취약지역 유통식품 ▲인터넷 유통식품 ▲언론보도 식품 등에 대한 선제적 기획 검사를 실시한다.


연구원은 변화된 식품유통 환경 등을 고려해 검사 건 수를 2019년보다 약 1.6배 늘려 식품 655건, 식품용 기구와 용기·포장 250건, 유전자변형식품(GMO) 73건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실시했다.


검사 결과 ▲총 질소 미달 액젓 등 5건 ▲금속성이물 기준초과 분말 등 3건 ▲내용량 미달 과자 등 2건 ▲성분 함량 기준치 위반 벌꿀 2건 ▲이산화황 기준 초과 건조고구마 1건 등 안전 부적합 식품 13건이 발견됐다.


연구원은 부적합 식품을 식품의약품안전처 ‘부적합식품긴급통보시스템’에 통보해 시중에 유통되지 않도록 회수·폐기하고, 식품 정보를 도민들이 볼 수 있도록 연구원 누리집에 게시했다.


이 밖에 방사능검사, 유전자변형식품, 식품용 기구와 용기·포장 제품 등에 대한 안전성 검사는 모두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오조교 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올해 식품안전지킴이 사업은 변화된 소비행태에 맞춰 가정간편식, 온라인 유통식품, 로컬푸드 제품에 대한 검사를 늘려나갈 계획”이라며 “안전한 먹거리가 도민 식탁에 오를 수 있도록 식생활 안전지킴이로써의 역할을 충실히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뚜레쥬르, 어버이날 맞아 ‘카라멜 플라워 케이크’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뚜레쥬르가 가정의 달을 맞아 화사한 플라워 케이크를 선보이고 구매 고객 대상 풍성한 혜택을 제공한다. 이번에 출시하는 플라워 케이크는 사랑과 감사를 표현할 때 빠지지 않는 ‘꽃’을 모티프로 ‘완연한 봄의 정원’을 연상시키는 화려한 비주얼을 뽐낸다. 다가오는 어버이날, 스승의 날 마음을 전하기 위한 선물로 제격이다. 대표 제품 ‘카라멜 플라워 케이크’는 달콤한 캐러멜 가나슈와 고소한 버터크림을 샌드하고 토피 캐러멜 크림으로 아이싱 해 깊고 풍부한 맛을 낸다. 케이크 위에 올린 카네이션·라넌큘러스 조화 장식과 꽃 일러스트가 그려진 케이크 입체 받침이 케이크를 더욱 화사하게 빛내주는 효과를 낸다. ‘플라워베리 생크림’은 상큼한 딸기 다이스를 넣은 딸기 리플잼과 달콤한 연유 커스터드 크림을 샌드 한 생크림 케이크 위에 아기자기한 장미 장식물과 꽃·나비 그림을 더했다. ‘꽃밭에 딸기 생크림’은 상큼한 딸기에 풍부하고 달콤한 리치맛을 더해 새콤달콤한 두 가지 과일 맛을 내는 생크림 케이크다. 선물 수요가 집중되는 때인 만큼 구매 고객 대상 다양한 혜택도 마련했다. 8일까지 ‘현대카드 M 포인트 재적립 프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