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체리부로, AI 농장 출입제한 ‘언택트’ 관리로 해결

URL복사

CCTV 방역관제센터서 사육지도.방역관리 회의 개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체리부로(회장 김인식)는 27일 'CCTV 방역관제센터'에서 위탁 사육농가 184호 중 현재 닭을 키우고 있는 30 농가를 대상으로 영상을 통해 사육지도, 방역관리 등 회의를 처음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AI 특별방역기간 중 계열업체 사육담당자의 농장 출입제한 조치에 따라 파생된 성적저하 문제 등을 해결하고자 추진케 된 것이다.


체리부로 관계자에 따르면 그동안 농장 출입제한으로 모닝팜 업무(사육담당 자의 새벽 농장방문)가 중단됨으로써 농장의 차단방역, 항생제 잔류, 환기·온습 도 관리, 사료 잔량파악 등의 현장업무가 어렵게 됨을 고민해 오던 중 이미 설치·운영 중인 방역관제센터의 영상시스템을 활용하는 방안을 찾게 됐다고 한다. 
   

또한 방역 CCTV를 설치하지 않은 농가(60% 상당)에 대해서는 스마트폰을 이용하여 영상회의에 참여할 수 있도록 사용방법을 교육했다고 전했다.
   

체리부로는 사육 농가에게 양질의 병아리와 사료 공급 외에도 ‘모닝팜 제도’, ‘부속 병성감정기관’, ‘월간 소식지’ 등을 통해 지속적인 농장관리를 함으로써 동종 업계 최고의 사육성적(생산지수 평균 345)을 유지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빙그레 꽃게랑, 오뚜기와 콜라보레이션... 라면으로 재탄생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빙그레와 오뚜기가 손을 잡고 새로운 제품을 선보인다. 빙그레의 스낵제품인 꽃게랑은 오뚜기가 라면으로 만들고 오뚜기의 라면제품인 참깨라면은 빙그레가 스낵으로 만들어 내놓는 것이다. 식품업계에서 패션, 생활용품 등 이종업계와의 콜라보레이션 제품을 출시하는 것은 이미 소비자의 이목을 끄는 마케팅 트렌드로 자리잡았다. 하지만 식품업계 내에 동종업계 간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첫 사례다. 이번 콜라보 제품은 양사의 대표 제품이 만난 만큼 각 제품의 개성이 드러날 수 있도록 제품 개발에 공을 들였다. 꽃게랑면은 꽃게랑 스낵의 맛을 살릴 수 있도록 기본 분말스프에 외에 비법스프를 추가했다. 또한 꽃게랑 스낵을 상징하는 꽃게모양의 어묵후레이크를 넣어 재미를 더했다. 참깨라면타임은 오뚜기의 참깨라면과 빙그레의 야채타임이 콜라보한 제품이다. 참깨라면 특유의 매콤하고 고소한 맛을 시즈닝했다. 디핑스낵의 원조 격인 야채타임답게 참깨라면타임 전용 디핑소스도 개발했다. 할라피뇨와 케첩, 마요네스를 사용해 만든 할라피뇨 케요네스는 참깨라면타임의 맛을 더욱 살리는 역할을 한다. 디핑소스 역시 오뚜기에서 납품 받아 사용해 콜라보레이션의 의미를 더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