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년사] 전혜숙 의원 "2021년 새해 함께 먹는 즐거움 되찾는 한 해 되길"

URL복사

전혜숙 국회의원은 29일 신년사를 통해 "코로나19의 2020년, 우리가 잃어버린 소중한 것 중 하나는 ‘먹는 즐거움’이다. 함께 이야기하며 먹고 맛집을 찾아 먹는 즐거움 대신, 가능하면 따로 조용히 먹는 것이 미덕이 됐다"며 "연말연시 모임이 줄며 외식업 등 먹거리 관련 산업에 종사하시는 분들이 적지 않은 타격을 입었고, 국민들도 갑갑함을 견디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작년 한 해 동안 코로나19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 개발을 촉진시키기 위한 토론의 장을 만들고, 관련된 제도를 개선하며 사전임상참여 운동에 앞장서는 등 최선을 다해 코로나19를 종식시키고자 노력했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국민들께서도 지난 1년 간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잘 인내해 주신 만큼, 2021년 새해는 우리 모두가 먹는 즐거움을 되찾는 한 해가 되길 바래본다"고 전했다.


<신년사 전문>


「푸드투데이」 독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더불어민주당 서울 광진갑 국회의원 전혜숙입니다.


코로나19의 2020년, 우리가 잃어버린 소중한 것 중 하나는 ‘먹는 즐거움’입니다. 함께 이야기하며 먹고 맛집을 찾아 먹는 즐거움 대신, 가능하면 따로 조용히 먹는 것이 미덕이 됐습니다. 연말연시 모임이 줄며 외식업 등 먹거리 관련 산업에 종사하시는 분들이 적지 않은 타격을 입었고, 국민들도 갑갑함을 견디는 중입니다.


저는 작년 한 해 동안 코로나19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 개발을 촉진시키기 위한 토론의 장을 만들고, 관련된 제도를 개선하며 사전임상참여 운동에 앞장서는 등 최선을 다해 코로나19를 종식시키고자 노력했습니다. 


국민들께서도 지난 1년 간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잘 인내해 주신만큼, 2021년 새해는 우리 모두가 먹는 즐거움을 되찾는 한 해가 되길 바래봅니다. 


‘식약동원(食藥同原)’. 
음식과 약은 그 뿌리가 같으며, 건강한 삶을 위해서는 안전한 식품, 건전한 식생활이 중요합니다. 약사였던 저는 특히 먹거리에 관한 관심이 깊습니다. 


21대 국회들어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들의 먹거리 안전을 지키기 위해 「어린이건강 보호 및 증진법」과 ‘식재료 안전법(「식품위생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하기도 했습니다. 「푸드투데이」도 이 같은 법안들의 내용과 취지를 보도하며, 제 의정활동의 든든한 동반자가 되어주었습니다. 


「푸드투데이」가  앞으로도 다양하고 올바른 식품정보를 제공하고 먹거리 안전을 지키기 위한 방안도 제시하며, 국민들이 ‘먹는 즐거움’을 안심하게 누리도록 함께 앞장서 주시길 기대합니다. 


황창연 대표님과 임직원 및 구독자 여러분, 
새해 福 많이 받으세요. 사랑합니다.
 

관련기사

2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