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찬밥 신세'였던 보리차가 대박난 이유...하이트·웅진식품 싱글벙글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구수하면서도 깔끔한 보리차의 인기가 뜨겁습니다. 건강을 생각하는 소비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커피에 밀렸던 차(茶)가 음료시장의 새로운 강자로 떠오른 것입니다.


보리차의 고소함 그리고 커피와 비슷한 볶음향으로 소비자를 사로잡은 하이트진로음료 '블랙보리'의 시장점유율은 2018년 대비 33%나 증가하며 인기를 끌었습니다. 블랙보리는 국내 RTD차 브랜드 중 전년대비 점유율이 가장 많이 상승했습니다. 


보리차의 매출 상승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이후 더욱 뚜렷합니다. 블랙보리는 올해 상반기 전년대비 32% 매출 증가세를 보였고 웅진식품의 '하늘보리' 역시 같은 기간 12% 이상 증가했습니다.

 


보리차가 선전하는 사이 차 음료 시장을 꽉 잡고 있던 '헛개차'는 고전을 면치 못했습니다. 코로나19로 회식 등 모임이 줄어들다보니 숙취해소를 마셨던 헛개차의 매출이 감소한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스템에 따르면 국내 RTD 차음료시장 1위인 광동제약의 '헛개차'는 올해 상반기 매출은 13.8% 감소했고, HK이노엔(구 CJ헬스케어)의 '헛개수'도 국내 RTD 차음료시장 부문에서 3위에서 4위로 내려앉았습니다.(닐슨코리아 5월 기준)


하루 6~8컵의 보리차를 마시면 신진대사 촉진, 노폐물 분비 촉진, 혈중 콜레스테롤 저하에 좋다고 합니다. 코로나19 속 조금이라도 몸에 좋은 것을 찾기 마련이죠. 이에 업계는 보리차를 찾는 이들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