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코로나 대비’ 온라인 국제식품컨퍼런스 15일 개막

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코로나 대비 건강기능식품시장 전략' 주제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이사장 윤태진, 이하 ‘식품진흥원’)은 전 세계를 위협하고 있는 코로나19 대응하기 위해 오는 15일 '제10회 국가식품클러스터 국제컨퍼런스'를 실시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국제컨퍼런스는 코로나19 발생으로 참가자들의 안전을 위해 KTV와 공동주관으로 온라인 플랫폼에서 발표와 질의응답이 진행되며 유튜브, 네이버TV 등을 통해 전 세계에 생중계될 예정이다.


'코로나 대비 건강기능식품시장 전략'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컨퍼런스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글로벌 건강식품 산업 대응전략’, ‘건강식품 신시장 개척을 위한 정부지원’, ‘기능성 K-FOOD 글로벌 진출 전략’을 모색하고 독일, 네덜란드 등 해외 식품산업 현황을 공유한다.
 

그동안 코로나19를 대비하기 위해 식품분야에서 소규모 논의가 간간히 이뤄져 왔지만, 각 국가를 대표하는 식품 기관 및 단체에서 뜻을 합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글로벌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것으로는 세계에서 처음 시도되는 사례다.
 이번 컨퍼런스의 기조연설에는 총 세 명의 연사가 발제자로 나선다. 
 

데이비드 히버 허벌라이프 뉴트리션 재단 의장은 이번 코로나를 기점으로 새롭게 변모할 건강식품산업 전망에 대해 강연을 펼친다.
    

데이비드 히버 의장은 “포스트 코로나19시대에 건강기능식품 시장은 그 어느때보다 면역력 강화에 집중될 것이며, 특히, 고령인구일수록 더욱 취약한 당뇨, 고혈압 및 비만 등의 성인병 예방 및 관리를 위한 개인의 면역력 유지 노력과 책임이 더욱 중요시될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이어 조양희 한국암웨이 부사장은 “코로나 시대의 건강기능식품 연구개발 동향”에 대해 발표하며, “수잔 조” 에이스원 알에스 대표는 “미국 식품소재 인허가 및 유럽·캐나다 정책 현황”에 대해 소개한다.
 

특별연사로는 세계적 식품클러스터인 네덜란드 푸드밸리의 제로엔 와우터스 국제협력부장은 '해외클러스터의 개인맞춤형 건강기능식품 개발동향'을, 라파엘 오센 독일 프라운호퍼IVV 식품가공개발부장은 '식물유래 기능성 식품 소재 개발동향 및 전망'을 발표해 해외 최신 식품정보를 공유한다.
  

또한 남현중 농식품부 사무관과 신영희 식약처 서기관, 마리 마에다 야마모토 일본 농업식품산업기술종합연구기구 센터장은 '건강식품시장 부흥 정책인 기능성표시제 정책현황 및 역할'을 소개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기능성 K-FOOD 국가별 수출 전략'에 대해서는 윤상영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팀장, 가오펑 중국보건협회 부회장, 제이 리 J&B 푸드컨설팅 대표가 강연한다.
 

윤태진 이사장은 이번 국제컨퍼런스를 통해 “각 나라를 대표하는 식품기관들이 산업 현황을 공유하며, 새로운 대응전략을 도모 한다면 코로나19라는 위기는 전세계 건강식품시장 규모 확대를 위한 유례없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로 10회를 맞이하는 국제컨퍼런스는 2012년부터 매년 개최해 미국 유럽 중국 일본 등 세계 식품산업의 흐름과 기술개발현황을 공유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해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