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뻔한 라면은 가라' 편의점 이색 라면 전성시대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요즘 대형마트에서 5개짜리 묶음 라면을 사는 소비자들의 모습이 줄어들고 있습니다. 소비 트렌드 변화로 라면 주요 판매 채널이 대형마트에서 편의점으로 바뀐 것인데요.

 

실제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편의점 라면 매출은 1366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27%를 차지했습니다. 대형마트는 25%를 차지해 그 뒤를 이었습니다.

 

 

1인 가구가 늘면서 대량 구매 보다는 소량으로, 봉지라면 보다는 편의점에서 컵라면을 사는 이들이 늘어난 것인데요.

 

이에 편의점 업계는 PB라면을 내놓는데 집중하는 모습입니다. 

 

GS25가 지난 2월 27일 PB상품으로 출시한 유어스참깨누룽지탕면은 출시 6일만에 용기면 100여종 중 매출 순위 톱 10위에 올랐습니다. 모디슈머는 새로운 방법으로 상품을 재 창조해 즐기는 소비자를 일컫는데, 이 제품은 참깨라면에 누룽지를 섞어 즐기는 모디슈머 레시피를 상품화 한 제품입니다.

 

 

CU는 KBS 예능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만든 '파래탕면'을 PB제품으로 출시했습니다. 지난 2월 출시된 이 제품은 출시 후 3주 연속 CU 용기면 매출 1위에 올랐다. 씨유 관계자는 출시 첫주 최고 인기 컵라면 '육개장 사발면' 보다 매출이 20% 이상 많았다고 전했습니다.

 

라면 제조사들도 편의점 PB 제품을 늘리고 있습니다.

 

오뚜기는 GS25의 '오모리 참찌찌개라면', CU의 '도시어부라면' 등 19개 품목을 판매하고 삼양식품은 'CU 대만식 마장면'등 7종을 생산 중입니다. 업계 1위 농심도 2017년 12월부터 세븐일레븐 전용 '특 육개장'을 만들고 있습니다.

 

 

업계는 라면 주도권이 대형마트에서 편의점으로 넘어가고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1인 가구 증가와 함께 간편식을 즐기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편의점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컵라면의 수요는 앞으로도 증가할 전망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