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1 (토)

신상품

하림, 초간편 ‘닭한마리 칼국수’ 밀키트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하림이 간편하게 조리해 먹을 수 있는 밀키트 형태로 ‘닭한마리 칼국수’를 출시했다.


‘닭한마리 칼국수’는 뜨끈한 국물에 담백한 닭고기와 면까지 푸짐하게 즐길 수 있어 많은 이들이 즐겨 찾는 메뉴지만, 집에서 해먹기는 다소 번거로운 요리다. 재료 준비부터, 손질, 육수 내기 등을 다 하려면 손이 많이 가고 시간이 꽤 걸리기 때문.


이번에 선보인 ‘닭한마리 칼국수’는 하림과 GS리테일의 밀키트 브랜드 심플리쿡이 함께 기획한 제품으로 닭한마리 칼국수를 만드는 데 필요한 모든 재료가 들어있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다. 하림이 엄선한 쫄깃한 육질의 닭고기가 먹기 좋게 썰어져 있고, 깔끔하고 깊은 맛을 내는 치킨스톡과 부드러운 칼국수면, 채소가 함께 구성됐다. 냄비에 재료를 담고 20분 정도 끓이기만 하면 칼칼하고 든든한 닭한마리 칼국수가 완성된다. 하림 ‘닭한마리 칼국수’는 전국 GS슈퍼 320여 개 지점에서 판매되며 가격은 1팩에 1만1800원이다.


하림 마케팅팀 관계자는 “외식이 줄고 삼시세끼를 오롯이 집밥으로 챙겨야 하는 가정이 많아져 간편하게 요리하고 푸짐하게 즐길 수 있도록 밀키트 형태로 ‘닭한마리 칼국수’ 제품을 선보이게 됐다”며 “고품질의 하림 닭고기와 신선한 부재료를 활용해 누구나 부담 없이 든든하게 즐기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보건부 설치는 시대적 소명
총선을 앞둔 시점에 각 정당에서 보건부의 신설공약을 보고 만시지탄이라는 생각이 든다. 정작으로 코로나 사태를 직접 겪으면서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더욱 절실하게 보건부 존재의 필요성을 느꼈을 것이다. 현대행정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 행정의 전문화와 기술화를 꼽는다. 그러나 여러 나라들이 코로나 사태를 맞으며 전문행정을 무시하고 정치적으로 풀려하다가 많은 국민들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언제 병마가 끝날지 예측할 수 없게 되었다. 지도자들이 경제를 염려한 나머지 코로나가 별거 아니라는 태도를 보였던 미국이나 일본, 그리고 EU국가 원수들이 한결같이 코로나19 환자의 대량발생에 전전긍긍하고 있다. 또한 현대행정은 행정의 기능과 구조가 양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보건이나 복지, 인권 등의 사회정책이 중시되고 이를 뒷받침하는 행정기구나 인력이 확대되는 추세이다. 그리고 행정이 질적으로 보다 전문화되고 과학화, 기술화의 합리성을 추구하고 있다는 점이다. 보건의료 행정조직은 타행정과는 달리 다양한 직종의 집합체이다. 보건의료서비스는 업무의 연속성과 응급성을 가지고 있어 의료기관은 24시간 운영되어야 하고 환자 모두가 절박한 상황과 응급성을 요하고 있으므로 신속한 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