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임 식약처 차장 양진영 국장은 누구?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신임 차장에 양진영 의료기기안전국장을 임명했다.


식약처는 20일 고위공무원 인사발령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양 신임 차장은 1968년생으로 연세대학교 사회학과를 졸업해 행정고시를 통해 공직에 입문했다. 보건복지부에서 1999년 식약처로 발령난 뒤 기획재정담당관과 소비자위해예방국장을 역임했으며 2015년 식품안전정책국장, 2016년 기획조정관, 2018년 서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 2019년 의료기기안전국장을 역임했다.


양 신임 차장은 최성락 차장 퇴임 후 유력한 후임 차장으로 거론돼 왔다. 행정고시 출신에다 요직인 기획조정관을 거치면서 대국회 및 조직.법무 등을 다뤄 식품 행정 전반에 능통, 이의경 처장과 호흡이 적당하다는 평가를 받아 왔다.


양 신임 차장은 '식품.의약품 검사에 관한 법률'을 제정하고 식품안전정책국장 재임 시절 가짜 백수오 사태 등을 거치며 식품안전기본법과 식품위생법, 축산물위생관리법,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 등 식품 법령체계를 대폭 개편하는데 주력하기도 했다.


한편, 대구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에 홍진환 4차산업혁명대응혁신추진단 안전선진화팀장을 임명했다. 양 차장의 승진인사에 따라 공석이 된 의료기기안전국장에는 정용익 4차산업혁명대응혁신추진단 규제혁신팀장이 자리를 옮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푸드, 출시 50주년 맞아 ‘아맛나 앙상블’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국내 판매중인 바 아이스크림중 가장 오래된 제품인 ‘아맛나’가 지천명(知天命)을 맞았다. 롯데푸드(대표 이진성)는 아맛나 출시 50주년을 맞아 ‘아맛나 앙상블’을 선보인다. 아맛나 앙상블은 잔칫집 떡을 모티브로 만들어 50주년 축하의 의미를 더했다. 네모 모양에 하얀 외관으로 마치 백설기를 연상시킨다. 우유 아이스크림에 통팥과 떡이 가득 들어가 풍성한 식감을 느낄 수 있다. 올해 한정판으로 운영되며 패키지도 복고풍으로 디자인했다. 1972년 출시된 아맛나는 현재 판매중인 국내 바 아이스크림 중 가장 오래된 제품이다. 국내 최초의 대량생산 아이스크림인 ‘삼강하드’의 후속작으로, 달콤한 통팥시럽을 우유가 섞인 얼음이 감싸고 있다. 얼음 한 가운데에 통팥시럽을 넣는 것이 출시 당시에는 쉽게 흉내 낼 수 없는 고급기술이어서 폭발적인 인기를 모았다. 아맛나는 지금도 연 2500만개가량 판매되며 오랜 사랑을 받고 있다. 1962년 7월 국내에 첫 선을 보인 ‘삼강하드’는 국내 최초의 위생화된 설비로 만든 대량생산 아이스바다. 소위 아이스께끼만 있던 60년대에 출시된 삼강하드는 ‘하드’라는 단어가 아이스바를 이르는 말로 자리잡도록 한 상징적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