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토)

식품

[그래픽 뉴스] 쌀.계란.우유은 소용량, 고추장.김치는 대용량 선호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소비자들이 식품 구매 시 구입 양에 있어 품목별로 차이를 보였다. 쌀과 계란, 우유는 소용량으로 고추장, 된장, 김치는 대용량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2019 식품소비행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쌀을 10kg 미만으로 구입한다고 응답한 비중은 2017년 6.5%에서 2019년 8.0%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계란 역시 10개 이하로 구입한다는 응답 비중이 같은 기간 19.6%에서 24.5%로 증가했다.


우유의 경우 소형(200~300ml) 및 중형(500ml 내외), 초대형(1.8리터 이상) 구입 비중이 소폭 증가한 반면 대형은 2017년 61.0%에서 2019년 55.9%로 8.3%p 감소했다.


쇠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모두 포장육으로 구입한다는 응답 비중이 최근 3년간 빠르게 증가했다. 특히 돼지고기의 포장육 구입 증가율이 가장 높았는데 2017년 42.4%에서 2019년 55.1%로 29.9%p 증가했다.


소용량 보다는 대용량이 선호하는 식품도 있다.


고추장 및 된장의 경우 1kg대 구입은 감소하고 있으며 3kg대 이상 구입 비중이 증가했다. 김치 구입 단위 역시 대용량이 증가하는 추세다. 1kg 이하 구입 비중은 2017년 32.2%에서 2019년 20.5%로 36.3%p나 감소했다. 반면 같은 기간 5kg대 이상 구입 비중은 49.5%p 증가했다. 국간장의 경우 1000ml 이상이 소폭 증가, 500ml 미만도 소폭 증가했다.


한편, '2019 식품소비행태조사'는 만 19세 이상 만 75세 이하 식품주구입자 3337명, 만 13세 이상 만 75세 이하 가구원(성인, 청소년) 6786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양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아직 우한폐렴, 신종코로나바이러스(COVID19)의 공포가 계속되고 있다. 잠시 주춤하는 것 같더니 일본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 한국에서의 추가 확진자 등으로 마음이 놓이지 않는 상태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방법이 없다.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야 한다. 언제 백신이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도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그때 가서도 역시 백신을 기다려야 한다. 계속되는 우한폐렴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우한폐렴이나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신종코로나바이러스(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고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근육통의 감기와 유사한 증세에 고열과 호흡곤란 등이 심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